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국영문 동시 배포) 태안 청포대 갯벌에서 조선 왕실 대형 용머리 장식기와 발굴

- 왕실 건물 사용위해 이동 중 침몰 추정 …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공개(8.31.~9.5.) -

2021.08.19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연수)는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남면 원청리) 갯벌에서 조선 시대(전기) 왕실 관련 건축물의 지붕을 장식하는 용머리 모양의 기와 취두(鷲頭)와 갑옷을 입은 사람 모양의 장수상을 발굴해 오는 31일부터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공개한다. 조선 전기의 취두가 온전한 모습으로 발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장식기와: 지붕면이 만나는 지붕마루 위에 얹어서, 건물의 권위와 위용을 나타내는 기와
   * 취두: 용마루의 양쪽 끝부분에 올리는 용머리 모양의 장식기와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공개되는 유물은 총 4점으로, 지난 6월 청포대 해수욕장 일대에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발굴조사 중에 찾아낸 취두 1개체(2점)와 지난 2019년 9월, 조개를 캐던 지역주민이 같은 장소에서 발견해 신고한 취두의 아랫부분 1점, 한 달 후인 2019년 10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신고지점에서 추가로 수습한 장수상 1점이다.
 

  조선 시대에는 궁궐 등 권위 있는 건축물의 지붕에 제한적으로 취두, 잡상(雜像) 등 장식기와를 사용하였다. 용머리 모양의 장식기와인 취두는 주로 위·아래로 나뉜 두 부분 또는 세 부분으로 분리해 만든 다음, 지붕에 얹을 때는 쇠못으로 상하를 고정하여 연결하였다. 잡상은 추녀마루 위를 장식하는 여러 가지 모양의 기와로 장수상을 맨 앞에 배치한다.
   * 잡상(雜像): 궁궐이나 누각 등 지붕 위 네 귀에 덧얹는 여러 짐승모양의 기와


  발견된 취두(높이 103cm, 최대너비 83cm)는 눈을 부릅뜨고 입을 크게 벌린 커다란 용의 머리 위에, 작은 용 한 마리와 나선형의 음각선(오목새김한 선)이 표현되어 있다. 용의 얼굴은 입체적이고 사실적이면서도 위엄이 있으며, 움직임에 생동감이 넘치고 비늘이나 갈기, 주름의 표현 역시 정교하다.


  이 취두는 중국 명나라(1368~1644년) 사찰인 지화사(智化寺)의 정문(正吻)과 유사하고, 2008년 화재로 소실되기 전 숭례문에 놓인 취두의 형태와 문양이 같은 모습이다.
   * 지화사: 중국 북경(北京)에 있는 사찰, 1443년에 왕진(王振)이 세운 개인 사원으로 영종(英宗)이 지화사라는 이름을 하사
   * 정문: 중국 명·청대의 장식기와, 사자머리를 한 짐승이 눈을 부릅뜬 채 입을 벌리고 용마루를 물고 있는 형상
   * 숭례문: 조선 1398년(태조 7년) 완성 후 1447년(세종 29년)에 개축, 1479년(성종 10년)에 대규모 보수공사


  장수상(높이 30cm, 최대너비 22cm)은 몸에 갑옷을 두르고 좌대(座臺)에 앉아서 무릎 위에 가볍게 손을 올린 모습으로, 인물의 움직임에 생동감이 있으며 갑옷 비늘 역시 섬세하게 표현되었다. 경복궁이나 회암사지에서 출토된 조선 전기의 장수상과 형태, 문양 표현 방식 등이 같은 모습이다.
  * 좌대(座臺): 기물을 받혀 얹어놓은 대


  이처럼 뛰어난 기술로 만든 왕실 전용의 장식기와가 태안 앞바다에서 나온 이유는 서울 지역에서 제작된 장식기와를 삼남(충청도, 전라도, 경상도의 세 지방) 지역의 왕실 관련 건물에 사용하기 위해 운반하던 중 태안 해역에서 침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의하면 와서(瓦署)는 와장(瓦匠) 40명과 잡상장(雜像匠) 4명으로 구성되었다고 한다. 와서의 소재지인 서울에서 만든 기와들을 배로 싣고 운반하던 도중 태안 지역에서 침몰했을 것으로 보인다.
  * 경국대전: 조선 성종 때 완성된 국가 통치의 기준을 마련한 법전
  * 와서(瓦書): 조선 시대에 왕실에서 쓰는 기와나 벽돌을 만들어 바치던 관아
  * 와장(瓦匠): 지붕에 기와를 이는 일을 하는 사람
  * 잡상장(雜像匠): 와서에 속해 궁궐의 전각과 문루에 쓰는 장식 기와용 토우를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


  이번 청포대 해수욕장 갯벌에서 발굴된 취두와 장수상은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국민에게 8월 31일부터 9월 5일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영상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유튜브(http://youtube.com/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취두가 발견된 지역의 조사 범위를 확대하여 지금까지 공백으로 남아있던 조선 전기 장식기와의 전모를 밝히는 한편, 이 유물들이 태안 해역에서 출토된 배경과 소비지에 대한 연구도 병행할 계획이다.



An Enormous Dragon-headed Roof Tile of Joseon Dynasty Found at West Coast of Korea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Director Kim Yeonsoo)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iscovered roof tiles, ["Chuidu (鷲頭)" and "Japsang (雜像)"], which were used in decorating the royal building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14th-16th century) on the mudflats of Cheongpodae Beach in Taean (Woncheong-ri, Nam-myeon). Taean is located on the west coast of the Korean Peninsula. Newly discovered ornamental roof tiles* are dragon-headed Chuidu and Japsang with the shape of a man in armor (the figure of a commander). This is the first time that intact Chuidu of the early Joseon Dynasty has been excavated.
* Ornamental roof tiles : roof tiles placed on the ridge which are used to show the authority and dignity of the building
 

During the Joseon period, Chuidu and Japsang were used only on the roofs of prestigious structures such as palaces. Chuidu is a dragon-headed ornamental tile placed on both ends of the highest ridge. It was usually made of two to three parts top part and bottom part. Then, each part was fixed and connected with iron nails to be placed on the roof. Japsang is a tile that decorates the hips of a roof and has various types of shapes. A commander-shaped ornamental tile is placed in front of all the other Japsangs.


Four pieces of relics were excavated: ▲ One piece of lower part of Chuidu reported by a local resident while clam digging (Sep. 2019) ▲ One piece of commander-shaped sculpture recovered from the site of the report (Oct. 2019) ▲ One restored Chuidu (two pieces) excavated during the survey (Jun. 2021).


The commander in the sculpture (30cm in height, 22cm in maximum width) is sitting on the pedestal, wearing armor and gently resting his hands on his knees. The shape of the commander is vibrant and the scales of the armor are expressed delicately. The shape and the techniques used were the same as those of the commander-shaped ornament of the early Joseon period, which was excavated at “Gyeongbokgung Palace (景福宮)” and “Yangju Hoeamsa Temple Site (揚州檜巖寺址)”


Chuidu (103cm in height, 83cm in maximum width) is in shape of head of a big dragon staring fiercely with its mouth wide open. A small dragon is on its head and spiral patterns are engraved on it. Its face is three-dimensional and realistic with dignity. In addition, the vibrancy is delivered from the motion of the dragon and the scales, mane, and wrinkles of the dragon is expressed sophisticatedly. Chuidu has the same shape and pattern with the one used in Sungryemun Gate*, which was destroyed by fire in 2008.


* Sungryemun Gate (崇禮門) :
the 7th year of King “Taejo(太祖’)’s” reign(1398): completed
the 29th year of King “Sejong(世宗)’s” reign(1447): reconstructed
the 10th year of King “Seongjong(成宗)’s” reign(1479): massively renovated


The tiles were made at Waseo in Seoul and they were transported to the other areas where the royal buildings were. A ship carrying the tiles to three provinces, Chungcheong-do, Jeolla-do, and Gyeongsang-do, is believed to have sunk in waters of Taean. According to 『Gyeonggukdaejeon National Code*』, Waseo* consisted of 40 Wajang (tile master craftsman) and four Japsangjang (Japsang master craftsman).


* Gyeonggukdaejeon National Code (經國大典) : the compendium of basic statutes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which were completed in 1485 (the 16th year of King Seongjong’s reign) providing the basic platform of state administration throughout the Joseon Dynasty
* Waseo (瓦署) : the government office responsible for the manufacturing and supply of roof tiles and bricks for the royal family during the Joseon Dynasty


Chuidu and Japsang, the newly discovered artifacts from the mudflats of Cheongpodae Beach will be unveiled to the public at the Taean Maritime Museum (8.31~9.5).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NRIMCH) is the only institute in charge of excavation, preservation, and exhibition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of Korea. NRIMCH will continue the investigation by expanding the area around the site where Chuidu was found. It is expected to obtain abundant information on the ornamental roof tile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with continuous efforts, which had been remained blank until now. Furthermore, survey on the background of the artifacts found in Taean will be conducted as well as the study of the area where the artifacts should have been used.



[크기변환]3. 취두 결합.jpg

<태안 청포대에서 발견된 취두 1개체>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