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2021 식생활교육 온라인 박람회」개최

2021.09.06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식생활교육 주간(9.11주간)을 맞이하여 오는 9월 11일부터 17일까지 7일간 ‘2021 식생활교육 온라인 박람회(이하 ’박람회‘)’를 개최한다.
  농식품부는 바른 식생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15년부터 매년 식생활교육 주간*을 지정하여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9월 11일 주간을 식생활 교육 주간으로 지정하였다.
    * 식생활을 연상시키는 도구인 숟가락·젓가락과 생김새가 유사한 9월 11일 주간을 식생활 교육 주간으로 정함
 이번 박람회는 ‘나와 우리, 세상을 바꾸는 식습관 더하기(+)’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올바른 식습관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토크콘서트, 주제토론회, 대국민 실천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요 행사로 우리가 가진 식습관에 대해 논하는 ‘연사 초청 토크콘서트 「식습관의 무늬」’가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 주제:  ‘식습관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뇌과학자 김대수 카이스트 교수), ‘식습관 개선이 어려운 이유’ (자기개선전문가 습관경영연구소 김종삼 대표)
  또한, 영·유아 등 미래세대와 먹거리 취약계층(청년 1인 가구, 고령자)의 식습관 개선을 위한 식생활 교육 방향을 모색하는 ‘주제토론회*’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한 식생활 교육 표준모델을 제시하고 시연하는 ‘표준모델 발표회’도 개최될 예정이다.
    * 주제: ①미래세대(영·유아 등)의 자립형 식습관 형성, ②청년 1인가구의 생활형 식습관 형성, ③농식품 바우처를 활용한 취약계층(고령자 등) 식생활 교육 등
   **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능력(지식, 기술, 태도)을 국가가 표준화 한 것
 아울러, ‘나와 우리, 지구를 생각하는 식습관’을 실천하는 대국민 실천캠페인을 전국의 식생활 교육 현장과 연계하여 운영한다.
  국민들이 직접 올바른 식습관 실천 항목 3개* 중 1개를 선택하여 박람회 홈페이지에 실천캠페인 참여 항목을 인증할 수 있다.
    * ① 나를 돌보는 한끼 더하기(건강한 한끼 차려먹기), ②우리를 위한 선택 더하기(로컬 푸드 혹은 환경친화적인 방법으로 재배된 농산물 구입하기), ③지구를 지키는 습관 더하기(식생활 속 제로웨이스트 실천하기)
 부대행사로「함께 한 끼」라는 주제로 청년들의 식생활 이야기를 공유하는 소셜다이닝*, 식생활 교육 우수도서 작가**와 함께하는 북 콘서트, 식생활의 가치를 실현하는 사람들의 사례를 다루는 릴레이 포럼 등도 함께 운영된다.
    *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끼리 만나서 식사를 즐기며 인간관계를 맺는 형식
   ** 2020 식생활교육 우수도서 <자연스럽게 먹습니다>의 저자 이정란 작가
  이 밖에도 ’온라인 주제관‘을 통해 전국의 식생활 교육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제주 음식 영화축제와도 연계해 음식과 관련한 다채로운 볼거리와 프로그램들을 제공할 계획이다.
    * 충남의 ‘사과데이 캠페인’, 부산의 ‘지속가능러 도전릴레이’, 경북의 ‘자연과 나, 숨통 틔우기’ 등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2021 식생활교육 온라인 박람회‘가 국민 누구나 자신과 더불어 지역사회, 지구 환경까지 생각하는 좋은 식습관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국민 모두 올바른 식생활을 실천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