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설명자료)신재생 발전비용이 가파르게 급증하며, ‘20년 발전원가가 264.6원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중(연합, 매경 9.20)

(설명자료)신재생 발전비용이 가파르게 급증하며, ‘20년 발전원가가 264.6원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중(연합, 매경 9.20)

2021.09.20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 발전원가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고, ‘20년 발전원가가 246.6/kWh 이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
 
오히려 신재생 발전원가는 규모의 경제, 기술발전에 따라 하락하고 있으며 ‘20년 발전원가는 태양광 118.2/kWh 수준임
 
신재생 전력생산 비용 상승에 따라 발전사들의 적자폭이 커지고 수익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것도 사실과 다름
 
신재생 전력 생산에 들어가는 추가적인 비용추후 정산을 통해 보전받고 있으므로, 신재생 전력생산으로 인한 적자폭이 커진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920일 연합뉴스 <예산정책처 신재생 발전비용 급증... 원자력의 5>, 매일경제 <예산정책처 신재생 발전비용 급증... 원자력의 5> 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1. 보도내용
 
국회 예산정책처가 20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 의뢰로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원가는 264.6/kWh으로 분석됨
 
* (‘16) 185(’17) 196.5(‘18) 179.2(’19) 200.1(‘21) 264.6
원자력(54) 보다 5배 비싼 수준으로, 2016185원과 비교하면 가파르게 상승하였으며, 이에 발전사들의 적자폭도 덩달아 커짐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입장
 
신재생 발전원가는 갈수록 하락하고 있으며, 에너지경제연구원 균등화발전원가(LCOE) 분석에 따르면 2020년 태양광 118.2/kWh, 풍력 131.9/kWh으로 기사에서 제시한 264.6원과 크게 다름
 
* 1~3MW 중규모 태양광 기준
 
이는 태양광의 경우 2015163.1/kWh 대비 28% 하락한 수준이며, 향후에도 지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됨
 
실제, 거래가격 기준으로도 2021년 상반기 태양광 입찰시장의 중규모 평균 낙찰가격 132.9/kWh으로 ‘17181.6/kWh 대비 27% 하락하였음
이러한 발전비용 하락과 더불어, 발전의 신재생 발전으로 인한 추가적인 비용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판매를 통해 회수(보전)하는 구조이므로,
 
* REC 정산 기준가격(/REC) : (‘18) 87,883 (’19) 66,663 (‘20) 66,170
 
신재생 전력비용이 오르면서 발전사들의 적자폭이 상승하고 있고, 수익률이 마이너스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름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