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개방교류과) 과기부 국립중앙과학관장 등 정부 22개 개방형직위 채용

(개방교류과) 과기부 국립중앙과학관장 등 정부 22개 개방형직위 채용

2021.11.30 인사혁신처

□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정부 실·국·과장 직위에 임용하는 '2021년도 12월 개방형 직위 등 공개모집'을 실시한다.

 

 ○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는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직위에 공직 내·외부 공개모집을 통해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는 '12월 개방형 직위 등 공개모집'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 이번에 공모하는 개방형 직위는 고위공무원단(실·국장급) 9개 직위와 과장급 13개 직위 등 14개 부처, 총 22개 직위이다.

 

 ○ 고위공무원단 직위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장, 고용노동부 경기 및 부산지방노동위원회 상임위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기술규제대응국장 등이 포함됐다.

 

 ○ 과장급 직위는 공정거래위원회 감사담당관, 보건복지부 출산정책과장, 외교부 국제법규과장,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 등이다.

 

 ○ 이 중 고용노동부의 지방노동위원회 상임위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극장장,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기술규제협력과장 등 7개 직위는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 직위*이다.
      *개방형 직위 중 민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각 부처가 지정한 직위, 민간인만 응시 가능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장은 과학문화 전시 인프라 구축, 과학교육 프로그램 및 과학문화 관련 행사, 전시‧교육 관련 연구 및 협력 등을 총괄하는 기관장급 고위공무원단 직위이다.

 

 ○ 과학기술정책‧행정‧교육, 과학기술 분야 연구개발 등 관련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높은 전문성을 가진 경우 지원할 수 있다.

 

□ 고용노동부 지방노동위원회(경기, 부산) 상임위원은 관할구역 내 부당해고‧부당노동행위 심판, 노동쟁의 조정‧중재, 비정규직 차별적 처우 시정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고위공무원단 직위이다.

 

 ○ 노사정책, 산업재해 예방 등 고용노동정책 관련 분야에서 경험을 쌓고, 노동위원회법에 따른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지원할 수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기술규제대응국장은 기술규제 정책 수립, 무역기술장벽 조정 등을 총괄하는 고위공무원단 직위이다.

 

 ○ 산업기술‧산업표준‧기술규제 등의 분야에서 일정한 경력을 가진 민간 전문가가 지원 가능하다.

 

□ 보건복지부 출산정책과장은 출산‧양육 친화적인 사회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 수립‧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과장급 직위이다.

 

 ○ 인구‧사회복지, 아동‧가족‧영유아 건강 등 관련 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경우 지원할 수 있다.
 
□ 외교부 국제법규과장은 주요 외교사안 관련 법적 자문 제공, 국제법률기구 관련 업무, 한반도 주변 수역 해상경계 획정 대책 등을 담당하는 과장급 직위이다.

 

 ○ 국제법, 국제법률기구 등 관련 분야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높은 전문성을 가진 경우 지원할 수 있다.

 

□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상재해 방지대책, 해적피해 예방정책, 선박보안 정책의 수립‧시행 등을 담당하는 과장급 직위이다.

 

 ○ 해운‧항만‧해상교통‧물류 분야, 국가위기관리‧재난안전 분야 등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경우 지원할 수 있다.

 

□ 이번에 공모하는 개방형직위 공고 및 서류접수 기간은 12월 1일부터 16일까지이다.
 
 ○ 자세한 사항은 나라일터(gojobs.go.kr)와 각 부처 누리집 모집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윤미경 개방교류과장은 "공직사회에 적극행정과 정부혁신 문화를 확산시킬 유능한 민간 인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인사혁신처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