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참고자료)연간 수출액 역대 최고치 경신

2021.12.13 산업통상자원부
연간 수출액 역대 최고치 경신
- 21년은 6,400달러를 넘어, 새로운 수출역사 달성 -
 
1. 수출액 최고치 달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관세청(청장 임재현)12131136집계 결과,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수출 최대실적인 ’18년의 6,049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실적을 경신했다고 밝힘
 
* 역대 연간 수출규모(달러) : (1)6,400(’21e), (2)6,049(’18), (3)5,737(‘17)
 
’64년 첫 수출 1달러를 달성한 이후 ’77(100달러)‘95(1,000달러)’18(6,000달러)에 이어, ’21년에 연간 수출액 최고기록을 달성하며 1956년 이래 66년 무역 발자취에 새로운 한 획을 그었음
 
* 우리 무역의 발자취 : (‘56)무역통계 작성(‘64)수출 1달러(’77)수출 100달러(’86)무역수지 최초 흑자전환(’95)수출 1,000달러(’11)무역 1달러, 수출 5,000달러(’18) 수출 6,000달러(‘21) 수출 최고치
 
우리나라 연도별 수출액 추이(달러)
2. 사상 최대 수출실적 달성의 원동력
 
올해 11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과거 최대 수출을 기록한 ’18년과 수출액을 비교할 경우 271달러 상회
 
* 1~11월 누계 수출액 : (’18) 5,567달러 (‘21) 5,838달러 (+271달러)
 
’18년을 넘어 역대 최대의 수출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주력 수출산업의 주도적 역할, 수출 품목의 약진,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 등을 꼽을 수 있음
 
. 주력산업 수출의 견조한 증가
 
우리나라가 주요국 대비 빠른 회복세를 나타내며 사상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탄탄한 제조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주력산업 수출이 견조하게 성장하였기 때문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국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는 가운데, 반도체조선자동차 등 주력 산업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의 지위를 공고히 다졌으며,
 
세계 경기 및 수요 회복에 맞춰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 주요 산업이 모두 두 자릿수대 가파른 수출 증가율을 보였음
 
 
주력 산업의 글로벌 수출 경쟁력 현황
 
(반도체) 메모리 반도체 시장 점유율 1위 유지(1~9월 기준, OMDIA)
 
국적별 글로벌 시장 점유율(달러)
기업별 글로벌 시장 점유율(달러)
국 가
‘18
‘19
‘20
‘21.1-9
(잠정)
1
한국
1,016
657
729
728
(61.7%)
(58.4%)
(56.9%)
(58.9%)
2
미국
445
323
366
326
(27.0%)
(28.7%)
(28.6%)
(26.3%)
3
일본
118
92
112
98
(7.2%)
(8.2%)
(8.7%)
(7.9%)
4
대만
60
45
54
59
(3.6%)
(4.0%)
(4.2%)
(4.8%)
기 업
‘18
‘19
‘20
‘21.1-9
(잠정)
1
Samsung
Electronics
655
431
469
469
(39.8%)
(38.3%)
(36.6%)
(37.9%)
2
SK Hynix
359
225
259
259
(21.8%)
(20.0%)
(20.2%)
(21.0%)
3
Micron
Technology
297
199
222
215
(18.0%)
(17.7%)
(17.3%)
(17.4%)
4
KIOXIA
Corporation
114
87
108
94
(6.9%)
(7.8%)
(8.4%)
(7.6%)
 
(자동차) 각 국별 누적 수출액 기준(ITC 통계*) 5대 수출국 지위 유지
 
* ITC통계 : WTO와 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UNCTAD)의 공동산하기구인 국제무역센터(ITC : International Trade Center)에서 발표하는 국제무역통계
’19
’20
’211~9
순 위
수출액
순 위
수출액
순 위
수출액
1
독 일
1,434달러
1
독 일
1,222달러
1
독 일
1,017달러
2
일 본
980달러
2
일 본
810달러
2
일 본
639달러
3
미 국
562달러
3
미 국
456달러
3
미 국
412달러
4
멕시코
506달러
4
멕시코
395달러
4
멕시코
-
5
캐나다
407달러
5
한 국
356달러
5
한 국
327달러
6
한 국
405달러
6
캐나다
323달러
6
스페인
252달러
* 21년 멕시코 수출 실적은 발표
 
(조 선) 올해 1~11월 기준, 전세계 LNG선과 친환경 선박에 대한 우리나라의 수주량이 모두 1를 차지(클락슨)
 
LNG67척 중 62을 우리나라가 수주하였고(93%), 친환경 선박 전체 수주량 1,623CGT 64%1,045CGT를 수주
 
올해 수출액*2이며, 시장 점유율은 전년대비 확대(ITC 통계)
 
<!--[if !supportEmptyParas]--> <!--[endif]-->
* 수주에서 수출까지는 통상 2~3년이 소요되어, 수주 순위와 수출액 순위가 상이함
’20
’211~9
순 위
수출액
점유율
순 위
수출액
점유율
1
중 국
217달러
20.7%
1
중 국
181달러
23.7%
2
한 국
187달러
17.8%
2
한 국
158달러
20.6%
3
일 본
109달러
10.3%
3
일 본
78달러
10.2%
4
이탈리아
56달러
5.4%
4
이탈리아
62달러
8.1%
5
독 일
54달러
5.1%
5
네덜란드
47달러
6.1%
 
(전기차 배터리) 우리 기업들 모두 전년 동기대비 두 배 이상 성장하면서, 우리나라는 세계 점유율 2위 순위를 유지 (SNE 리서치)
순위
기업명
사용량(GWh)
‘201~9
‘211~9
증감률
1
CATL
19.2
61.3
219.3%
2
LG에너지솔루션
19.3
43.3
124.4%
3
파나소닉
17.9
25.5
42.5%
4
BYD
6.0
15.4
156.7%
5
SK ON
4.6
10.1
119.6%
6
삼성 SDI
5.2
8.4
61.5%
* 연도별 세계 시장 점유율 국가 순위
‘19: (1) 중국, (2) 일본, (3) 한국 // ‘20: (1) 중국, (2) 한국, (3) 일본
‘21: (1) 중국, (2) 한국, (3) 일본
 
(디스플레이) OLED9월 누계 기준 절대적인 시장 지배력 유지(OMDIA)
 
기업별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60.4%,
LG디스플레이가 22.7% 차지
OLED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
국 가
‘19
‘20
‘21.1~9
1
한 국
89.4%
86.9%
83.1%
2
중 국
9.8%
12.2%
16.0%
3
일 본
0.3%
0.5%
0.5%
4
대 만
0.4%
0.3%
0.3%
 
(스마트폰) 작년 4분기 2위였던 우리 업체는 올해 들어 3분기 연속으로 시장 점유율 1위로 부상(카운터포인트 리서치)
 
[ 주요 업체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순위 ]
구 분
삼 성
샤오미
애 플
오 포
비 보
‘204분기
216%
311%
121%
49%
58%
‘211분기
1 22%
314%
217%
411%
510%
‘212분기
1 18%
216%
315%
410%
510%
‘213분기
1 20%
313%
214%
510%
410%
 
(SSD) ’1711위에서 단기간에 세계 1위 국가로 부상(ITC 통계)
’17
’18
’19
’20
’211~9
순위
점유율
순위
점유율
순위
점유율
순위
점유율
순위
점유율
11
1.9%
7
7.0%
2
15.3%
1
25.0%
1
28.8%(추정)
 
SSD 수출은 작년 처음으로 100달러를 돌파했는데, 올해 1~11누계 수출액은 전년대비 +26.0%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출 흐름 지속
 
<!--[if !supportEmptyParas]--> <!--[endif]-->
<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맑은 고딕; font-size: 12pt; mso-ascii-fon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