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2020년 육아휴직통계 결과(잠정) 참고자료

2021.12.21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 통계청은 12.21(화) 2020년 기준 육아휴직 사용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주요 6개 지표에 대한 「육아휴직 통계」를 발표함  

 

 


【육아휴직】

□ ‘20년 기준 전체 육아휴직자 수는 169,345명으로 ’19년에 비해 3.7% 증가

    * 육아휴직 이용자 수: (’17)142,038명 → (’18)153,741명 → (’19)163,256명 → (‘20)169,345명

 

 ○ 전체 육아휴직자 중 부(父)는 22.7%(38,511명), 모(母)는 77.3%(130,834명)로, 부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

     *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 (’17) 12.8% → (’18) 16.3% → (’19) 19.6%→ (‘20) 22.7%

 

 ○ 300인 미만 소속 육아휴직자의 비율은 35.8%로 전년 대비 1.4% 증가
     * 300인 미만 소속 육아휴직자 비율: (’17)31.7% → (’18)32.7% → (’19)34.3%→ (‘20)35.8%

 


□ ‘20년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전체 24.2%(30.2만명 중 7.3만명), 부 3.4%(19.9만명 중 0.7만명), 모 63.9%(10.4만명 중 6.6만명)

 ○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계속해서 증가 추세 

     *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 (’10) 11.9% → (’14) 17.5% → (‘18) 21.7% → (‘20) 24.2% 

 

 ○ ‘20년 출생아(27.2만명) 100명당 출생아 부모 중 육아휴직자는 26.8명으로 부는 2.5명, 모는 24.3명

 

 ○ ‘20년 출생아(27.2만명) 100명당 육아휴직 대상자 수*는 111.1명, 이 중 부는 73.0명, 모는 38.1명

     * 출생아 100명당 출생아 부모 중 육아휴직 대상자 수(계)의 이론적 최댓값은 200명

 

 

□ 2011년 출생아 중 한 자녀를 가진 부모*의 자녀연령별 육아휴직 행태는 자녀가 만0세 때 74.4%, 만6세 때 10.3% 분포 

     * 자녀 출생시점인 ’11년부터 만 8세 도래 시점인 ‘20년까지 육아휴직을 한번이라도 한 부모

 ○ 부는 자녀가 만 7세에 17.6% 사용하고, 모는 자녀가 만 0세 영아기에 81.3% 사용하는 양상을 보임

     * ▴부: 자녀 만 7세(17.6%) > 만 8세(15.8%) > 만 0세(15.1%) 순으로 많음
       ▴모: 자녀 만 0세(81.3%) > 만 6세(10.2%) > 만 7세(5.5%) 순으로 많음

 

 

【출산모의 취업 비중】

□ 출산모는 출산 360일 전부터 노동시장에서 서서히 이탈하고, 출산 후 720일이 지난 시점까지도 출산 360일 전의 취업 상태를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이 뚜렷함

 ○ ‘20년 출산모의 44.0%는 출산일 기준 직업을 갖고 있으며(상용·임시·사업소득) 출산 360일 전(54.1%)보다 직업을 보유한 비중이 10.1%p 감소

 

 ○ ’16~‘18년 출산모의 출산 전후 취업비중은 출산 전 360일부터 계속 낮아지다가, 출산 후 90~120일부터 서서히 증가 후, 390~420일 사이에 다시 감소하고 480일 이후부터 다시 증가

     * ’18년 출산모의 경우, 출산 후 약 2년이 지나면(취업비중 41.7%) 출산일(취업비중 39.8%)보다 1.9%p 높아지지만 출산 360일 전(취업비중 50.2%) 보다는 여전히 낮음

 


【평가 및 정책과제】

□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증가세이나 여전히 전반적으로 낮은 가운데 특히 남성 및 소규모 기업 근로자일수록 저조
 ○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2-3번 지표)은 ‘20년 전체 24.2%이고, 부(父)는 3.4%로 모(母)의 63.9%에 비해 크게 낮음
   - 기업규모별로 보면 종사자 규모 300명 이상→ 50~299명→ 5~49명→ 4명 이하로 작아질수록 육아휴직 사용률이 하락
   - 출생아 母의 육아휴직 사용률이 ‘20년 63.9%인 것은 육아휴직 사용가능자*를 대상으로 육아휴직 사용률을 산출하고 있는데 기인

     * 출산 시점에 비경제활동 상태 또는 소득활동을 하지만 임금근로자가 아닌 경우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육아휴직 사용가능자로 보지 않음

 

□ 정부는 지난해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1~‘25)」에서 밝힌 바와 같이, 일하는 부모 모두가 자녀 양육과 자신의 일을 병행할 수 있도록 육아휴직을 당연하게 사용하는 문화 정착과 함께
 ○ 부모의 직접적인 자녀 양육이 절실한 만 0세 초기 영아기 시기에 부모 모두의 육아휴직을 확산을 촉진하고자 함


   - ’22년 1월부터는 ‘부모 모두 3+3개월 육아휴직’ 및 ‘육아휴직 소득대체율 상향’을 통해 육아휴직급여 소득 지원을 확대하고

     * (부모 모두 3개월+3개월 육아휴직) 만 0세 이하 자녀에 대해 부모 모두 육아휴직 사용시 부모에게 각각 3개월간 육아휴직급여를 통상임금 100%(최대 월 200~300만원)까지 지원

    ** (육아휴직 소득대체율 상향) 4개월 이후의 육아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80%, 최대 월 150만원으로 높여 지원(현재 50%, 120만원)
 

   - 중소기업 사업주에게도 이득이 될 수 있도록 육아휴직 지원금(최대 월 200만원, 3개월)*을 신설하고, 육아휴직 인건비 세액공제**(인건비의 10%→ 30%) 지원 수준도 대폭 상향할 계획

      * 만 0세 이하 자녀에 대해 3개월 이상 육아휴직 사용시 (우선지원대상기업)

     ** 중소·중견기업에서 6개월 이상 육아휴직 후 복직하여 1년 이상 고용 유지(’21~)


 ○ 또한, 부모가 일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용보험 미가입 상태 등으로 인해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없는 제도적 사각지대 존재

      * ‘20년 출생아 100명당 출생아 부모 중 육아휴직 대상자 수(지표 2-2)는 부(父)는 73.0명, 모(母)는 38.1명 수준에 불과
   - 육아휴직제도를 임금근로자에 한정하지 않고 고용보험 가입 특고, 예술인, 플랫폼노동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을 포함하여  일하는 모두의 보편적 권리로 확대해 나갈 계획(~ ‘25년까지)
   - 육아휴직이 일부의 제한적 사용이 아닌 일하는 부모라면 당연한 권리로 확립하여 아이와 함께하는 필수적 시간을 보장  

 

 

□ 임신․출산기 여성이 노동시장에서 이탈하는 문제를 해결하고, 출산․양육과 노동경력 유지를 함께 할 수 있도록 사회구조적 변화가 절실
 ○ 임신․출산에 따른 차별․불이익 없이 자신의 경력을 유지하고 성평등하게 일할 수 있는 일터 보장, 부모 모두의 육아휴직 등 일․생활 균형 확산, 질 높은 돌봄체계 구축 등 
   -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는 사회‘를 실현할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다양한 주체들과 협력하여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
 

○ 더불어, 육아휴직 사용을 가로막는 장애요인을 최소화 하여 실질적인 육아휴직 이용 여건을 조성하고, 남성 육아휴직이 사회적인 붐(boom)이 일어날 수 있도록 전사회적 분위기 확산 방안 마련 예정

     * 관계부처, 워라밸 우수기업 등과 함께 남성 육아휴직 캠페인·이벤트·홍보 등을 집중 추진 (’22.상)

“이 자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