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국제연합(UN) 식량농업기구(FAO) 특별이사회 긴급 개최, 세계 식량 불안에 공동 대응 강조

2022.04.11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48일 열린 169차 국제연합(UN) 식량농업기구(FAO) 특별이사회에 영상으로 참석하였다.

 

  

이번 이사회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해 세계 식량 불안 심화가 우려됨에 따라 이사국들의 소집 요청으로 개최되었으며, 49이사국을 비롯해 참관국, 국제기구 관계자 등 450여 명이 현장 및 화상회의를 병행하여 참석하였다.

 

   * 이사회는 총회 회기 간 총회를 대신하는 의사결정기구로 2년간 5(정기) 개최하나, FAO 일반 규정에 따라 이사국 중 15개국 이상이 요청 시 긴급 개최 가능

 

  먼저, 식량농업기구(FAO)2021년 기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밀 시장에서 약 30%를 점유하고 있고, 50여 개국이 양국으로부터 최소 30% 이상의 밀을 수입하고 있으며 이 중 26개 국가는 필요한 밀의 50% 이상을 수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전쟁 이전에도 식량 및 비료의 높은 가격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던 최빈 개도국, 저소득 식량부족 국가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식량 비료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더욱 취약한 상황이며, 북아프리카와 중앙·서아시아의 국가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의 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대체 수입국 모색 등 대안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

 

   * 에리트레아는 밀을 러시아(53%), 우크라이나(47%)에서 100% 수입(2021)

 

  또한, 식량농업기구는 당초 러시아(800만 톤), 우크라이나(600만 톤)2022 3~6월 밀 수출량을 1,400만 톤으로 전망하였으나, 우크라이나 내 항구 폐쇄, 수확·파종 등에서의 차질 및 러시아의 수출 어려움 등을 고려할 때 당초 수출량은 실현되기 어렵다고 예측하였다.

 

  이사국들은 수백 만 명이 이미 기아를 겪고 있거나 심각한 식량 불안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 농산물 공급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의 분쟁으로 인한 식량 불안 심화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식량농업기구의 우크라이나 내 식량안보, 농업 생계 지원 등 인도적 대응과 노력을 지지하였다.

 

  아울러, 이사국들은 식량농업기구가 세계식량계획(WFP),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등 로마 소재의 국제연합(UN)기구, 국제금융 기구 등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 식량안보에 대응해 줄 것을 강조하는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가 세계 식량안보와 농업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면밀히 점검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취동위(屈冬玉) 사무총장은 지금은 2년여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기후 위기와 함께 분쟁 영향을 동시에 대처해야 하고, 현재 내년을 위한 파종 시기가 심각하게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우려하였다. 세계 식량 위기를 피하기 위해서는 각국이 2008년의 식량 수출 제한과 같은 정책을 되풀이해서는 안 되며 세계 무역 시스템의 개방성 유지를 강조하고, 취약계층의 식량에 대한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함을 강조하였다.

 

  한편, 우리나라 대표단은 이번 사태가 저소득 국가와 식량 상황이 취약한 국가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큰 만큼 인도적 차원에서 식량문제의 실행력 있는 해소 방안을 찾아야 하며, 식량안보 유지를 위해 세계 식량 공급망의 기능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식량원조를 비롯하여 공적개발원조 등을 통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붙임 FAO 특별 이사회 개요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