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여성가족부, 공공부문 양성평등 조직문화 진단 실시

2022.04.20 여성가족부

external_image


여성가족부, 공공부문 양성평등 조직문화 진단 실시
- 중앙부처·기초 지자체 등 121개 기관 대상 -



□ ’21년 광역·기초 지자체에 이어 ’22년 중앙부처까지 확대(’21년 20개 → ’22년 121개)
□ ’23년부터 공공기관, 공직유관단체 등으로 확대하여 실시할 계획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5개 중앙행정기관과 116개 기초 지방자치단체 등 총 121개 기관을 대상으로 양성평등 조직문화 진단을 실시합니다.



여성가족부는 공공부문의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기초·광역 지자체와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조직문화를 진단하고, 이를 바탕으로 개선계획 수립 자문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년부터 현재까지 시범 사업을 통해 17개 광역 지자체, 5개 기초 지자체의 조직문화 진단을 완료하였으며, 기관의 특성에 맞는 개선과제를 도출할 수 있도록 해당기관별 진단결과를 제공하였습니다.
※ (’20) 인천, 제주(시범) → (’21) 15개 광역지자체 및 5개 기초지자체(시범)



올해는 지난 2월부터 전체 기초 지자체 및 양성평등 전담부서 운영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참여 설명회와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총 121개의 참여기관을 선정*하는 등 사업 규모를 크게 확대했습니다.
* 5개 중앙행정기관(법무부, 국방부, 고용부, 경찰청, 해경청) 및 116개 기초지자체



참여 기관은 인사제도 운용현황, 성별 직무배치 및 성별 일·생활 균형 제도 이용실적, 조직 내 의사소통 양상, 성희롱·성폭력 대응역량 등의 조직문화 전반을 진단받게 됩니다.



진단을 받은 이후에는 기관별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계획을 수립하게 되며, 여성가족부는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파견해 기관의 특성을 고려한 개선계획 수립을 지원합니다.



수립된 개선계획은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 등에 반영하여 실효성을 높이고, 효과적인 조직문화 개선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맞춤형 양성평등 교육 등과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여성가족부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지방자치단체와 중앙행정기관은 물론 공공기관, 공직유관단체 등 전 공공부문까지 지원할 예정입니다.
※ (’22) 기초지자체, 중앙행정기관(시범) → (’23) 중앙행정기관, 공공기관 → (’24~’25) 공직유관단체



이를 통해 공공부문 전반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고, 양성평등 관점을 고려한 정책 추진 기반을 탄탄히 할 계획입니다.



조민경 여성가족부 양성평등조직혁신추진단장은 “양성평등 조직진단은 더 건강한 조직문화를 위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진단해주는 공공부문의 건강검진과도 같다.”라며, “조직문화 개선은 해당 기관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만큼, 참여기관과 수시로 소통하고 협력하며 실질적인 양성평등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는 여성가족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