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1회용품 줄이기 동참해 봐요!

2022.11.24 정책기자단 박하나
인쇄 목록

“우리 매장은 1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현재 준비된 빨대가 모두 소진됐으며, 당분간 플라스틱 빨대 수급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며칠 전 동네 마트에서 아이의 요구르트를 잔뜩 사고 나오는 길에 빨대를 달라고 요청했더니 11월부터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해줬다. 아직은 빨대 없이 혼자서 요구르트를 마시면 주위에 쏟는 29개월 아이와 함께 그날부터 빨대 사용을 줄여보기로 마음먹었다. 

지난 한 주 동안 카페와 패스트푸드점에는 일회용품 금지 안내문이 눈에 띄게 늘었다.
1회용품 금지 안내문.


11월 24일부터 편의점·제과점 등에서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되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는 1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 등을 사용할 수 없게 되는 등 1회용품 사용 제한 범위가 확대된다. 아울러 환경부에서는 ‘일회용품 줄여가게’ 캠페인도 추진한다. ‘일회용품 줄여가게’는 1회용품 사용을 실질적으로 감량시키고 소비자의 행동 변화를 유도하도록 접객 방식을 바꿔나가는 국민 참여형 캠페인이다. 그렇다면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으로 앞으로 달라지는 점은 무엇일까. 

11월 24일부터 달라지는 일회용품 규제 강화 리스트. (사진=환경부)
11월 24일부터 달라지는 1회용품 규제 강화 리스트.(사진=환경부)


가장 눈에 띄게 달라지는 점은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젖는 막대 등의 사용이 금지된다는 점이다. 또한 마트와 편의점 등 매장에선 기존 유상으로 판매되던 비닐봉투가 비치되지 않는다. 비가 올 때 우산에 있는 빗물이 바닥에 떨어지지 않도록 비치됐던 우산 비닐도 대규모 점포에서 사용이 금지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카페와 패스트푸드점의 경우 1회용품을 보이지 않게 하고, 무인 주문기에서 주문할 때 1회용품 미제공 ‘친환경 기본값’으로 행동 변화를 유도하도록 접객 방식도 바뀌게 된다. 특히 플라스틱 빨대는 국제적으로 금지 추세인 것을 감안해 종이와 쌀, 갈대 등 대체 재질의 빨대를 우선적으로 사용토록 한다. 

패스트푸드점에는 환경보호 동참을 위해 다회용기 사용법, 분리수거 방법 등의 안내문이 친절하게 부착돼 있었다.
패스트푸드점에는 환경보호 동참을 위해 다회용기 사용법, 분리배출 방법 등의 안내문이 친절하게 부착돼 있었다.


환경부의 확대 강화된 규제조치는 11월 24일부터 시행되며, 1년간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다. 계도기간에는 기존처럼 1회용품을 사용해도 과태료가 부과되지는 않는다.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소식을 듣고 주위를 둘러보니, 주변 곳곳에서 참여하는 곳들이 생각보다 많았다. 

오랜만에 방문한 패스트푸드점에서는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매장 내 1회용 컵 사용이 금지되었다는 안내문이 군데군데 부착돼 있었다.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동참하는 방법도 비치돼 있었다. 

집에 놀러온 친척언니도 배달음식을 주문할 때 1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는 방법을 귀띔해줬다. 바로 1회용 나무젓가락과 플라스틱 수저 등 1회용품 미제공을 클릭해두면, 자연스레 1회용품 저감 정책에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지난 한 주 동안 아이와 외출하면서 텀블러와 물티슈 줄이기 위해 여분 손수건, 세척가능한 빨대를 챙기기 시작했다.
아이와 외출하면서 텀블러와 여분의 손수건, 세척 가능한 빨대를 챙기기 시작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는 탄소중립 교육으로 콧구멍에 빨대가 박힌 바다거북이 사진을 보고 와서는 1회용품과 플라스틱을 많이 써서 지구가 아픈 것 같다며 한동안 슬퍼했다. 이를 계기로 경각심을 갖게 되면서 외출 가방에 세척 가능한 빨대를 챙기게 됐다.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물티슈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물티슈는 폴리에스테르 성분이 포함돼 있어 미세플라스틱의 원인이 된다고 한다. 너무 익숙해진 탓에 모르고 있었던 내용이었다. 조금이나마 1회용 물티슈를 줄여나가기 위해 여분의 손수건을 챙기기 시작했다. 또 커피전문점에서 약속이 있을 때는 개인 텀블러를 지참해 지구 환경도 지키고 할인도 받는 일석이조를 누리고 있다. 

배달 어플을 통해 그린캠페인도 동참하니 일회용품 수저포크를 덜 받은 횟수도 직접 확인이 가능했다.
배달 어플을 통해 그린캠페인에 동참하니 1회용 수저포크를 덜 받은 횟수도 직접 확인이 가능했다.


며칠 간 외출 가방이 무겁긴 했지만 막상 해보니 간단하고 편리했다. 지구를 위한 나의 작은 노력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는 생각에 성취감도 느낄 수 있었다. 1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생활 전반의 의식 전환과 다양한 시도를 체감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하나 hanaya22@hanmail.net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