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이렇게 귀여운 곳이 보훈전시관이었어?

2024.06.05 정책기자단 김윤경
인쇄 목록

“아니야, 이건 펌프차야.”
“와, 고모는 몰랐는데, 다르구나. 어떻게 알았어?”

내게는 코로나19 때 태어난 조카가 있다. 마스크 낀 사람만 봐 와 모두의 걱정을 샀는데, 웬걸 어찌나 말을 잘하는지 모른다. 또 그 또래들처럼 자동차를 보면 넋을 잃는다. 특히 군용차, 소방차와 경찰차 장난감을 들고 와 묻는다. 그럴 때마다 적당히 대답하지만, 매서운 아이 눈을 피해 가지 못하고 차종에 관한 설명을 들어야 한다(어쩐지 울 동생 때부터 늘 청취자는 나였다).

현충일과 6.25가 있어서 그럴까. 6월마다 친정에 가면 장손인 조카에게 한 번 더 눈길이 간다. 귀여운 조카는 아직 증조할아버지가 참전용사였다는 걸 모른다. 단지 태극기가 우리나라 국기라는 걸 알 뿐이다. 좀 더 커야 이해할까. 이 아이에게 쉽게 나라 사랑을 전해줄 순 없을까.

용산어린이정원에 어린이 보훈전시관 '보보의 집'이 개관했다.
용산어린이정원에 어린이 보훈전시관 ‘보보의 집’이 개관했다.

6월 3일 용산 어린이정원에 어린이 보훈전시관 ‘보보의 집’이 개관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귀여운 보훈부 캐릭터인 보보에 관심이 생겨 일반인 관람 첫날인 4일 그곳을 찾았다. 볕이 뜨겁다 못해 따갑던 오후였다.

용산어린이정원. 예약 1년 안에 재방문시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신분증 필수)
용산어린이정원. 예약 1년 안에 재방문시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신분증 필수).

보보의 집은 국가보훈부에서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군인, 경찰, 소방 등 제복근무자의 헌신과 노고를 알고 감사한 마음을 갖도록 조성한 공간이다. 이곳에서 체험과 교육, 문화를 통해 자연스레 나라 사랑까지 배워나간다. 전시, 체험, 영상체험 공간 등으로 구성돼 다섯 가지 제복(육, 해, 공군 및 경찰관, 소방관)근무자를 구분해 아날로그와 디지털 콘텐츠를 체험하고 함께 임무를 수행하면서 제복근무자의 역할을 이해하고 경험하게 된다.

어린이보훈전시관 '보보의 집'.
어린이 보훈전시관 보보의 집.

보보의 집에 오기 위해서는 용산어린이정원 누리집(https://yongsanparkstory.kr/)을 통해 방문 6~11일 전 예약을 해야 한다. 단 1년 간 방문 기록이 있으면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다행히 난 지난 가을에 방문한 기록이 남아 있었다. 

'보보의 집'.
사랑스러운 보보가 반긴다. 

보보의 집은 입구와 가까이 있었다(뜨거웠는데 다행이다). 멀리서도 보이는 얼굴. 보훈부의 캐릭터로 탄생한 보보다. 어쩐지 난 보보가 우리 조카를 빼닮아 더 친근한 느낌이다. 보보의 집은 5~7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좀 더 어린 아이도 올 수 있도록 수유실과 유모차 놓는 시설 등을 마련했다.

'보보의 집' 로비에 서 있는 보보.
보보의 집 로비에 서 있는 보보.
유아들을 위한 수유실과 유모차 주차장이 있다.
유아들을 위한 수유실과 유모차 주차장이 있다.

들어서면 보이는 작은 공간은 다섯 분야로 구분해 흥미롭게 잘 갖춰 놓았다. 보보는 들어가는 입구에서 말한다. 우리들이 지금 행복한 건 영웅들이 나라를 잘 지켜줘서라고.

소방관으로 분한 보보와 소방차.
소방관으로 분한 보보와 소방차.
보보캠프에서 미끄럼을 타고 안에서 특수 손전등으로 단서를 찾을 수 있다.
보보캠프에서 미끄럼을 타고 안에서 특수 손전등으로 단서를 찾을 수 있다.

공간마다 소방관, 육, 해 공군과 경찰관 옷을 입은 보보가 서 있다. 육군을 소개하는 보보캠프에는 초소를 모티브로 해 미끄럼틀과 탱크 모형이 세워져 있다. 소방관을 소개하는 나라사랑 소방서에는 소방차가 늠름하게 들어서 있다. 아, 아이들이 봤다면 입이 딱 벌어질 만하다.

전투기에 불빛을 맞히면 전투기가 움직인다.
전투기에 불빛을 맞혀 전투기를 조종할 수 있다.
불을 맞춰 끄는 게임.
물줄기로 불을 끄는 게임.
미션을 성공하면 6월에 한해 어린이들에게 키링을 제공한다.
6월에 한해 미션 완료한 어린이들에게 보보 키링을 제공한다.

육군, 해군, 공군, 경찰관 및 소방관 모두 각각의 미션을 즐겁게 수행하며 영상 그림을 그린 후, 기념사진을 찍고 나면 6월 한 달 간은 보보 키링을 선물로 받는다.

소방차의 종류가 많다는 걸, 익히 들어왔었다.
소방차의 종류가 많다는 걸, 익히 들어왔었다.
체험을 통해 경찰관, 소방관 등의 임무가 생각보다 많다는 걸 알게 된다.
체험을 통해 경찰관, 소방관 등의 임무가 생각보다 많다는 걸 알게 된다.

안내자가 내게 소방차의 종류가 많다는 이야기를 했다. 난 나도 모르게 “저도 그 차들을 다 알게 됐답니다”라고 말했다. 문득 조카가 떠올랐다. 아이가 오면 얼마나 좋아할까. 이렇게 흥미로운 곳에서 미션을 수행하고 놀다 보면 자연스레 소방관, 경찰관, 군인의 임무를 알게 되고 감사하게 되겠지. 그렇게 어린 마음속에 나라 사랑의 씨앗이 서서히 자라나지 않을까. 보보의 집은 아이 눈높이에서 가장 흥미로우면서 정확한 길잡이 같다. 아이의 일상에서 보훈은 이런게 아닐까.

지난 5월 보훈문화제를 통해 정세권에 관해 알게 됐고 은반지 등에 한글을 새겼다.
지난 5월 보훈문화제를 통해 독립운동가 정세권에 관해 알게 됐고 은반지 등에 한글을 새겼다.

지난 5월 초, 난 북촌에서 열린 보훈문화제에 참가했었다. 북촌에서 독립운동가 정세권에 관해 들으며 한글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한글 여권 지갑을 한땀한땀 바느질해 만들며 은반지에 또박또박 내 이름을 새겨넣었다. 비가 몹시 내리던 날이었다. 처마를 따라 떨어지는 빗소리는 정세권이란 인물과 함께 나라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듯 세차게 울려댔다. 

난 그날 만든 여권 지갑을 들고 바로 해외에 다녀왔다. 일일이 다 적진 못하지만, 여권 심사대에서 대한민국이라서 뿌듯했고 외국인들과 이야기하면서 한국인임에 자랑스러웠다. 그리고 조카가 자라나고 아이들이 살아갈, 우리나라의 미래를 생각했다. 이건 내 일상에서의 보훈 아닐까. 올해 호국보훈의 달의 주제가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이듯이.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운 이유다.
보보는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일하는 영웅들에게 먼저 인사를 하자고 제안한다. 그렇게 대한민국은 더 행복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6월 6일 현충일, 6월 25일 한국전쟁일을 비롯해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올해 한 뼘은 더 큰 조카에게 좀 더 우리나라에 관해 알려주고 싶다. 증조할아버지가 지켰던 나라에 대해서도 말이다. 그런 점에서 보보의 집이 조카에겐 딱이다. 올 6월이 가기 전에 조카와 함께 보보의 집을 다시 방문해야겠다.

어린이 보훈전시관 보보의 집
운영시간 : 09:00~18:00(입장 마감 17:00)
휴관일 : 매주 월요일 및 1월 1일, 설, 추석 당일
관람 문의 : 044-202-5572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김윤경 otterkim@gmail.com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