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기재부 “세수추계 정확도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

2023.02.13 기획재정부
인쇄 목록

기획재정부는 “정부의 세수추계 오차는 크게 개선되었다”면서 “세수추계의 정확도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월 10일 머니투데이방송 <또 틀린 세수 추계…“기재부 능력·의지 부족”>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입장입니다

[기사 내용]

ㅇ 기획재정부의 세수 추계 오차가 반복되고 있다. 추계능력에 대한 의심과 함께 정확한 추계를 위한 의지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ㅇ 지난해 8월 이례적으로 '22~'23년 국세수입 전망을 내놓으면서 다시 예상한 국세수입 397조 1000억원에 비해서는 오차가 1조 2000억원이 발생했다.

ㅇ 특히 올해 예산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법인세법 등 몇가지 세율 법안 자체가 달라졌음에도 국회 통과 전과 후 세수 추계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기재부 입장]

□ 정부의 세수추계 오차는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ㅇ '21년 예산대비 29.8조원(오차율 9.5%) 추계오차 발생 이후 민관합동 세수추계위원회를 신설하고, 세목별 세수추계 방법을 개선하는 등 세수추계 방식을 절차적ㆍ실체적 측면에서 개선하였습니다.

ㅇ '22년 연간 국세수입 실적은 395.9조원으로, 추경예산(396.6조원) 대비 △0.7조원 감소하여 오차율은 '0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0.2%입니다.

- 예산대비 △0.7조원의 세수감소도 예산편성 이후 유류세 인하 등 4조원 이상의 민생지원과 태풍피해 기업 등 세정지원에 따른 연도 이연세수에 기인하며, 실제 세입기반이 예산대비 축소된 것은 아닙니다.

□ '22년 8월에 발표한 전망은 추경에 포함되지 않은 세목을 포함하여 전체 세목에 대해 재전망한 것이며, 발표 당시 법인세ㆍ양도소득세 등 상ㆍ하방요인이 있음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ㅇ 추경 세입경정에 포함되지 않은 세목인 종합소득세와 추경편성 이후 '22년 고지분에 대한 개편안이 발표된 종합부동산세의 경우 8월 전망과 유사한 수준으로 징수되었습니다.

* ‘22년 종합부동산세(조원) : (예산)8.6 (전망)6.8 (실적)6.8’22년 종합소득세(조원) : (예산)21.6 (전망)24.3 (실적)23.9

□ 정부는 세법개정 세수효과뿐만 아니라 세수추계 이후 달라진 경기여건 등을 고려하여 당초 세입예산안을 유지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한 바 있습니다.

ㅇ 경기둔화에 따른 세입여건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세입여건 변화를 고려하지 않고 세법개정 사항만을 기계적으로 반영하여 세입예산을 증액하는 경우 오히려 세수추계가 부적정해질 가능성이 큰 점을 감안한 것입니다.

□ 따라서 기획재정부의 세수추계 오차가 반복되고 있으며 추계 의지가 부족하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므로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기획재정부 세제실 조세분석과(044-215-4120)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