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조달청 “레미콘 등 주요 관급자재 공급안정성 강화 위해 지속 노력 중”

2023.10.17 조달청
인쇄 목록

조달청은 “레미콘 아스콘 등 주요 관급자재의 공급안정성 및 경쟁성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0월 17일 대한경제<‘조달청 전관’ 카르텔이 아스콘 年 4조 싹쓸이 수주>에 대한 조달청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조달청 전관을 보유한 각 지역 조합들이 아스콘 물량의 99%를 수주

 □ MAS 전환과정에서 조달청이 조합에 유리한 조항을 신설하여 조합의 독점적 구조를 유지하도록 지원했으며, 조합에 소속되지 않은 기업이 경쟁입찰에 참여하지 못하는 구도 조성

□ 조달청 전관이 아스콘 제도의 개혁을 방해

[조달청 입장]

□ 조달청 전관 보유 조합이 전체의 99%를 수주했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ㅇ 아스콘 연간 MAS계약 사업실적은 ‘22년 기준 2.1조원이며, MAS계약 사업조합 26개중 전직 조달청 직원이 소속된 조합은 1개이며, 전관이 동 조합의 수주에 기여했다고 보기도 곤란

□ MAS 전환 과정에서 조합이 권한을 키우고 조합에 소속되지 않은 기업이 경쟁입찰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ㅇ 아스콘 MAS제도는 업계, 수요기관 및 관계부처(중기부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공급안정성 및 품질확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도입

ㅇ 또한, 조합 외 개별기업도 자유로운 경쟁참여가 가능

□ 조달청 전관이 아스콘 제도의 개혁을 방해한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름

ㅇ 우리 청은 각종 제도 개선 시 관계부처, 업계, 수요기관, 유관 조합 등과 긴밀한 협의 및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고 있음

□ 조달청은 레미콘에 이어 아스콘에 대해서도 입찰경쟁성 확대, 독점적 공급구조 개선 등 계약제도 전반에 대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임

문의 : 조달청 구매사업국 건설환경구매과(042-724-706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