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행안부 “독도는 재난문자 수신가능 지역…이번 지진해일 정상 수·발신”

행정안전부는 “독도는 재난문자 수신가능 지역이며 이번 지진해일에 대한 재난문자는 정상적으로 수·발신되었다”고 밝혔습니다.

2024.01.05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1월 5일 중앙일보 <日이 독도 쓰나미 챙길 때, 독도 대원은 문자조차 못 받았다>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입장입니다

[기사 내용]

- 행안부에서 발송한 오후 5시 11분 재난안전 안내문자에 대해 당시 독도에서 근무중이였던 대원들은 “어떠한 문자도 받지 못하였는데, 아마도 기상악화 때문에 통신문제가 있어 수신을 못받은 것 같다” 언급

[행안부 입장]

○ 지진해일 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기상청에서는 즉시 재난문자를 발송하나, 이번 지진해일은 특보발령 기준(파고 0.5m이상 예측)에 미달하여 기상청의 재난문자 발송대상은 아니었습니다.

○ 하지만, 행안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재난문자(17:11)와 TV 자막방송 등을 활용하여 지진해일 정보를 제공하였습니다.

- 또한, 경상북도와 울릉군(17:37분 등)에서도 독도를 포함하여 재난문자를 발송하였습니다.

○ 독도경비대원의 재난문자 수신 여부 확인 결과, 대다수가 수신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 독도는 2010년 DMB 방송과 2013년 LTE가 개통되어 재난 문자 수신이 가능한 지역입니다.

○ 행안부는 앞으로도 위급한 재난상황 발생시 국민들이 재난문자를 원활히 수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독도 경비대원 재난문자 수신화면
독도 경비대원 재난문자 수신화면
독도 경비대원 재난문자 수신화면
독도 경비대원 재난문자 수신화면

문의 :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044-205-5194), 재난정보통신과(044-205-5280)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