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공정위 “하도급 조정제도 유명무실 주장, 사실과 달라”

2024.01.08 공정거래위원회
인쇄 목록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대금 조정협의제도에 대한 인지도· 신청률이 상승하고 조정에 대한 수용비율이 75% 이상이므로 조정제도가 유명무실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1월 7일 연합뉴스<“유명무실한 하도급대금 조정 제도...수급사업자 활용률 8% 그쳐” >, 데일리안<“납품단가조정 협의제도 ‘유명무실’...활용 중소기업 100곳 中“ 9곳뿐”>, SBS<“하도급대금 조정제도 활용 ‘8%’뿐...저조한 이용률 보여”>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공정위 입장]

하도급대금 조정협의제도는 수급사업자가 공급원가 등이 변동하는 경우 원사업자에게 하도급대금 조정을 요청할 수 있고 당사자간 협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대금을 조정하는 제도입니다. 

이러한 하도급대금 조정제도를 알고 있다고 답변한 수급사업자 비율* 및 하도급대금 조정 신청비율**이 전년 대비 증가하였고 하도급대금을 인상해달라는 조정요청에 대하여 인상 요청금액의 50% 이상을 수용한 비율이 원사업자의 경우는 91.7%, 수급사업자의 경우는 75.8%에 달하는 등 하도급대금 조정제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실제 대금을 조정해 주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어서 제도가 유명무실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릅니다. 또한 수급사업자가 하도급대금 조정요청을 하지 않은 이유로서‘공급원가 상승 폭이 크지 않아서(17.0%)’ 또는‘다음 계약에 반영하기로 합의해서(9.9%)’라고 응답한 경우도 상당 수 존재합니다. 

* 하도급대금 조정제도 인지도: 전년도 59.1% → 금년도 64%

** 하도급대금 조정 신청현황: (원사업자) 전년도 18.3% → 금년도 26.1%, (수급사업자) 전년도 6.8% → 금년도 8.6%

다만 여전히 거래상 지위가 열악하여 조정제도를 알고도 이용하지 못하는 수급사업자의 협상력을 보강하는 한편 조정제도의 신청대상을 확대하여 제도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작년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하도급법’)과 시행령을 개정한 바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조정협의제도의 신청요건*과 절차요건**을 완화하여 공급원가의 변동폭과 관계없이 변동되기만 하면 조정신청을 할 수 있고 거래상지위가 열악한 수급사업자를 대신하여 중소기업중앙회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총회나 이사회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조정협의에 응할 수 있게 되어 향후 제도가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23.7.18. 하도급법 개정을 통해 공급원가가 일정 수준 이상 변동되어야만 대행협상을 신청할 수 있었던 요건을 변동폭에 관계없이 공급원가가 변동되기만 하면 신청할 수 있도록 완화함

** `23.9.26. 하도급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조합원인 수급사업자를 대신하여 원사업자와 하도급대금 조정 협의시 거쳐야 하는 총회 및 이사회 의결 절차를 삭제

아울러 원-수급사업자간 자율적인 하도급대금 조정협의제도와 별도로 지난해 10월부터 시행중인 하도급대금 연동제를 통해 하도급대금에서 10% 이상 차지하는 주요 원재료에 대해서는 연동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등 원재료 상승분에 대한 원-수급사업자간 비용분담이 의무화되었음을 알려드리오니 관련 보도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공정거래위원회 기업협력정책관 기업거래정책과(044-200-495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