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공정위 “‘온라인 플랫폼의 PB 제품 진열 제한’ 주장, 사실과 달라”

2024.01.11 공정거래위원회
인쇄 목록

공정거래위원회는 “온라인 플랫폼의 PB 제품 진열을 제한하려고 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1월 11일 서울경제<“해외마트 PB비중 80% 달하는데…제품 진열도 제한하려는 韓”>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공정위 입장]

공정위는 온라인 플랫폼의 PB 상품 진열 자체를 제한하거나 제한하려고 한 바 없습니다. 다만,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알고리즘 조작 등을 통해 자사 PB 상품을 경쟁사업자에 비해 부당하게 유리하게 취급하는 행위 등 자사 상품·서비스를 경쟁사업자의 상품·서비스에 비해 부당하게 유리하게 취급하는 행위(자사우대)는 공정거래법상 법위반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의 시장지배적지위 남용행위에 대한 심사지침」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는 플랫폼 내의 규칙을 제정하고 운영하면서도 해당 플랫폼 내에서 플랫폼 이용사업자와 경쟁관계에 있는 자사 상품·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이러한 이중적 지위를 이용하여 자신의 상품·서비스를 검색결과에 유리하게 노출시키는 방향으로 알고리즘을 조작하는 경우, 저렴하고 품질 높은 경쟁사 제품이 소비자 선택을 받기 어려워지는 등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제약하고 소비자 후생 및 시장에서의 공정한 경쟁을 저해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지난 ’22.12월 서울고등법원에서는 네이버가 온라인 비교쇼핑의 검색 알고리즘을 인위적으로 조정하여 자사 상품을 검색결과 상단으로 올린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공정위 승소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또한, EU 경쟁위원회에서도 구글이 검색결과에 자사 서비스를 우대한 행위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17.6월)하고, 아마존이 온라인 쇼핑에서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입점업체를 우대한 행위에 대해 동의의결 결정(’22.12월)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보도된 내용과 같이 정부가 PB 상품에 대한 진열 방식 규제를 하고 있다거나 공정위의 자사우대에 대한 규율이 ‘갈라파고스 규제’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므로 관련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공정거래위원회 경쟁정책국 시장감시정책국(044-200-4329)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