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농식품부 “설 명절 장바구니 부담 완화에 최선”

2024.01.27 농림축산식품부
인쇄 목록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현재 10대 설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전년보다 4.5% 낮은 수준”이라면서 “설 명절 전까지 성수품 공급 확대, 할인 지원 등 수급안정 대책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월 25일 동아일보 <올해 설 차례상 비용 28만원 역대 최고, 1년새 사과값 43%-대파는 60% 뛰어>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설 차례상 비용 조사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하였습니다.

[농식품부 설명]

① 설 성수품 가격 조사 결과는 조사기관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설 명절을 앞두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 여러 기관·단체에서 설 차례상 차림비용 등 성수품 가격을 조사하여 발표하고 있습니다. 각 기관·단체의 조사 결과는 조사 품목의 규격 및 비율, 조사 지역 및 장소, 할인 반영 여부 등이 상이하여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aT가 지난 1월 23일 실시하여 발표한 설 차례상 차림비용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통차례상 차림비용은 평균 311천 원으로 전년 대비 0.7%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T는 1983년부터 농수산물 가격정보를 전국 단위로 매일 조사하는 유일한 기관으로서, 이번 조사는 전국 23개 도시 16개 전통시장 및 34개 대형마트에서 실시하였고, 조사 품목은 성균관 석전보존회 등의 자문을 거친 28개 품목을 대상으로 하였습니다.

○ 설 차례상 차림비용이 전년 대비 소폭 하락한 이유는 정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590억 원을 투입하여 할인을 지원하고 있고, 이번 설에 할인지원 비율을 20%에서 30%로 상향한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② 1월 24일 현재 10대 설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전년보다 4.5% 낮은 수준입니다.

○ 농식품부는 지난해 기상재해로 생산이 큰 폭으로 감소한 사과와 배의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설 명절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10대 성수품을 공급하고, 할인지원을 전년보다 2배 이상 확대하는 등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습니다. 

○ 1월 24일 현재 10대 성수품 공급량은 44천 톤으로 계획 대비 109.3% 수준이고, 10대 성수품 소비자가격은 전년 설 전 3주간 평균가격보다 4.5%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사과(14.9%)와 배(17.1%)의 가격이 전년보다 다소 높으나, 소고기(▲4.3%), 돼지고기(▲8.9%), 계란(▲11.2%) 등 축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며 전체 가격 하락세를 이끌고 있습니다.

* 10대 성수품 소비자가격(1.24일, aT) : 전년 설 전 3주간 평균 대비 △4.5%(소비자물가 가중치 평균)(배추) 2,969원/포기(▲0.6%), (무) 1,475원/개(▲20.4%), (사과) 27,483원/10개(14.9%), (배) 32,232원/10개(17.1%), (소고기-등심) 9,342원/100g(▲4.3%), (돼지고기-삼겹) 2,255원/100g(▲8.9%), (닭고기) 5,631원/kg(▲0.9%), (계란) 5,898원/30개(▲11.2%), (밤) 6,070원/kg(2.8%), (대추) 16,710원/kg(0.5%)

○ 농식품부는 설 명절 전까지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등 국민 여러분의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실 농식품수출진흥과(044-201-217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