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정부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 관련 업계의견 반영…미 정부와 긴밀 협의”

2024.01.27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정부는 “미(美) 인플레이션감축법 관련 업계의견을 반영하여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1월 25일 한국경제 <韓정부의 한 장짜리 ‘배터리 의견서’에 대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지난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미국 재무부에 제출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외국우려단체(FEOC) 의견서가 직인도 찍히지 않은 한 장짜리 문서가 전부로서 ‘성의가 없다’는 말이 무색하다.

[정부 입장]

○ 우리 정부는 美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친환경차 세액공제 잠정 가이던스 발표(‘23.3월) 당시부터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외국우려단체(FEOC) 규정을 마련해 줄 것을 美 정부에 당부하였고, 6월에도 ‘FEOC 규정은 글로벌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습니다. 또한 산업부 장관, 통상교섭본부장 등 고위급에서도 미국과의 협의시 동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습니다.

○ 아울러 작년 12.1일 美 IRA FEOC 잠정 가이던스 발표 직후 12.2일 산업부 1차관 주재 긴급점검회의를 비롯하여 10여 차례 기업 간담회·면담 등을 통해 완성차·배터리·소재 업계의견을 상세하게 수렴한 바 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공식 의견서 제출과는 별도로 美 IRA FEOC 잠정 가이던스 의견수렴 기간 동안 동 이슈에 대해 美 재무부 등 美 관계부처와 화상·대면 회의를 실시하여 업계 의견 및 우려사항을 상세히 전달하였으며, 앞으로도 고위급·실무급 협의 등을 통해 우리 업계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업계와 함께 지속적으로 미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 금번 의견서는 업계의 공통 의견을 중심으로 산업통상자원부를 포함한 기재부·외교부 등 관계부처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하여 작성하였습니다. 이는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의 현실을 고려하여 업계가 충분히 적응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우리 정부와 업계의 원칙적인 입장을 제시한 것입니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 미주통상과(044-203-5651), 산업통상자원부 첨단산업정책관 배터리전기전자과(044-203-4263),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 통상정책과(044-215-7671),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 북미경제외교과(02-2100-769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