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농식품부 “설 차례상 차림 비용, 전년과 비슷한 수준”

2024.01.31 농림축산식품부
인쇄 목록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차례상 차림 비용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1월 31일 파이낸셜뉴스 <올 차례상엔 사과를 빼야하나…역대급 ‘설 물가’에 한숨>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지난 19일 조사한 설 차례상 비용 조사 자료 등을 인용하여 설 먹거리 물가 부담이 크다고 보도하였습니다.

[농식품부 설명]

① 1월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조사한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평균 313,499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0.8% 상승)입니다.

aT가 1월 30일 전국의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평균 313,499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0.8% 상승)입니다. 업태별로는 전통시장이 279,861원, 대형유통업체가 347,137원으로 나타나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19.4%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② 1월 30일 현재 10대 설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전년보다 2.8% 낮은 수준입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기상재해로 생산이 큰 폭으로 감소한 사과와 배의 가격이 강세인 상황에서 설 명절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10대 성수품을 역대 최대 규모로 공급하고, 할인지원을 전년보다 2배 이상 확대하는 등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습니다.

1월 30일 현재 10대 설 성수품의 공급량은 111천 톤(계획 대비 105.8% 수준)으로 계획에 맞춰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1.19~1.30) 10대 설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지난해 설 전 3주간 평균가격보다 2.8% 낮은 수준입니다. 지난해 기상재해로 생산이 감소한 사과와 배의 가격이 전년보다 각각 14.9%, 22.0% 다소 높으나, 소고기(△2.4%), 돼지고기(△6.9%), 계란(△11.4%) 등 축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며 전체 가격 하락세를 이끌고 있습니다.

* 10대 성수품 소비자가격(1.19~1.30일, 전년 설 前 3주간 평균 대비) : △2.4%(물가 가중평균),(배추) 3,126원/포기(4.6%), (무) 1,521원/개(△17.9%), (사과) 27,485원/10개(14.9%), (배) 33,590원/10개(22.0%), (소고기-등심) 9,530원/100g(△2.4%), (돼지고기-삼겹) 2,303원/100g(△6.9%), (닭고기) 5,630원/kg(△0.9%), (계란) 5,888원/30개(△11.4%), (밤) 6,088원/kg(3.1%), (대추) 16,649원/kg(0.1%)

농식품부는 설 명절 전까지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등 국민 여러분의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붙임 2024년 설 차례상 구입비용 조사 결과(aT, 1월 30일)

2024년 설 차례상 구입비용 조사 결과(aT, 1월 30일)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 원예산업과(044-201-223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