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원안위 “소형모듈원자로의 안전성 확인방안 마련 중”

2024.03.04 원자력안전위원회
인쇄 목록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소형모듈원자로(SMR)를 학교부지 정도만 확보되면 허용키로 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현재 SMR의 안전성 확인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3월 2일 한국경제 <소형원전, 산단·도시 외곽에도 들어선다>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입장입니다

[기사 내용]

o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원전 인허가 규제를 소형모듈원전(SMR) 특성에 따라 세분화하기로 방향을 정함

o 정부는 우선적으로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에 있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 기준부터 손볼 전망으로, SMR 규제 완화에 나섬

- 정부는 학교부지 정도 공간만 확보되면 SMR을 허용키로 함

[원안위 입장]

o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원자력 안전 규제를 전담하는 기관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와 같은 새로운 노형의 규제방향, 규제기준 등을 독립적으로 결정하고 있습니다.

o 현재 원안위는 SMR 설계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합리적 기술기준을 마련하고 있으며,

-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대한 기준 개정은 SMR 설계의 안전성 수준과 부지 특성 등을 확인한 이후에 검토될 수 있는 사안으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대한 기준 개정은 아직 검토 단계가 아니며 검토된 사실도 없습니다. 

※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도 뉴스케일파워의 SMR 설계 안전성을 우선 확인한 후, 뉴스케일파워가 제시한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설정 방법론에 대한 적절성 검토를 수행하였음

o 원안위는 지난해 4월 발표한「SMR 안전규제 방향」에 따라 국내외 원자력 안전 기본원칙*을 예외 없이 준수하고, 과학기술적 근거를 바탕으로 다양한 평가방식을 활용하여 SMR의 안전성 확인 방안을 제시할 방침입니다.

*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본안전원칙, 원자력안전협약 등 국제규범 및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기본원칙

o 이를 위해 ‘SMR 규제연구 추진단’을 설립하여, 기존 대형원전과 다른 설계특성을 가진 SMR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합리적인 규제 기준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문의 : 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정책국 차세대원자로안전과(02-397-7305)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