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중기부 “벤처창업 휴직제도, 특혜로 보기 어려워”

2024.03.14 중소벤처기업부
인쇄 목록

중소벤처기업부는 “벤처창업 휴직제도는 일부 공무원에게 특혜를 주는 제도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3월 12일 뉴스토마토<공무원은 창업하다 망해도 컴백?…개정 벤처기업법 특혜 논란>에 대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뉴스토마토는「공무원은 창업하다 망해도 컴백? 개정 벤처기업법 특혜 논란」 제하의 기사를 게재

기사는 “공무원은 창업하다 망해도 컴백?”, “사직을 감수하고 실패 리스크를 오롯이 짊어지고서 창업에 뛰어드는 민간 창업자들 입장에서는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 있다.”, “망해도 돌아갈 곳이 있기에 절박함이 없고, 직업 특성상 도덕적 해이가 우려된다는 시각도 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기부 설명]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상 벤처창업 휴직특례는 교수, 공공기관 연구원 등 우수 기술인력에게는 벤처기업을 창업하거나 벤처기업에 종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벤처기업에게는 우수인력을 유입할 수 있게 지원하는 제도로 ’97년 도입되었습니다.

해당 제도는 일반공무원이 아닌 고등교육법에 따른 대학 교수 등 교육공무원에게만 적용됩니다.

당사자 간 계약으로 휴ㆍ겸직이 가능한 민간 창업자와 달리, 교육공무원과 공공기관 연구원 등은 관련 법률에 따라 겸직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있기에 법률로서 특례를 규정한 것으로 특혜로 보기 어렵습니다.

문의 :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 벤처정책과(044-204-770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