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복지부 “1만명 의사부족 전망은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결과”

2024.03.25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보건복지부는 “2035년 1만명의 의사부족 전망은 독립적인 세 연구기관의 전문가들이 각기 수행한 값으로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3월 22일 연합뉴스 등 <정부, ‘의사 1만명 부족’ 근거 보고서 해석 잘못해>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① 의학한림원은 세 연구보고서에는 의료제도와 수가, 국민 의료소비 행태 변화, 의사 활동분야와 지역별 분포, 인공지능을 포함한 의료기술의 발달 등이 반영되지 않았다 주장

② 증원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시 정원을 감축해야 하는데, 이에 대한 대비가 없어 향후 감축 시 사회적 갈등의 여지가 있다 주장

[복지부 설명]

□ 정부가 의사 1만명 부족의 근거보고서 해석을 잘못했다는 의학한림원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음

○ 정부가 참고한 독립적인 세 연구기관(보건사회연구원, KDI, 서울대)의 수급추계* 보고서에서 각 연구자들은 공통적으로 2035년 의사 1만명 부족을 전망

* 보사연 ‘35년 9,654명 부족, KDI ’35년 10,650명 부족, 서울대 ‘35년 10,816명 부족     

○ 세 연구자들도 의사 확충 방식과 기간에 대해 의견은 다를지라도 2035년 의사가 1만명 부족하다는 추계결과는 모두가 동의하는 사항임 

* 세 사람의 추계 방법론은 각각 다른데 결과값이 이 정도로 비슷하다는 것은 각 연구의 타당성을 뒷받침하는 것 (2.21일 추계 3인 참석 언론사 좌담회시 홍윤철 교수 발언)

□ ①번 주장 관련

○ 의학한림원은 개별적으로 추계화하기 어려운 의료제도와 수가, 의료소비행태 변화 등이 추계결과에 반영되지 않았다 주장하였으나,

○ 추계는 전문가의 학문적 식견에 따라 방법론을 결정할 사항으로 과거의 의료수요와 인력공급 추세를 바탕으로 미래 인구변화와 신규의사 배출 등에 근거하여 수급을 전망하였음

□ ②번 주장 관련

○ 정부는 2025학년도 증원 후 증원의 효과와 의사 수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별도의 조정기전을 마련하여 미래 정원조정 등 수급을 적정하게 관리할 것임을 수차례 표명하여 왔음

문의 :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 의료인력정책과(044-202-2443)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