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농식품부 “납품단가 지원 등으로 양배추 가격 폭등 없을 것”

2024.04.04 농림축산식품부
인쇄 목록

농림축산식품부는 “우천으로 중단되었던 수확 작업 정상화와 납품단가 지원 등으로 양배추 가격 폭등은 없을 것”이라면서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단가 지원액 2배 인상과 농산물할인지원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4월 3일 뉴시스 <가격 폭등하는 양배추>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4월 1일 기준 양배추 1포기 소매가는 5,409원으로 전주대비 37.4%, 전월대비 41.6% 올랐다.

[농식품부 설명]

○ 우천으로 중단되었던 양배추 수확 작업이 정상화되어 도매시장 반입량이 회복되었고, 급등했던 도매가격은 하락세로 전환되었습니다.

○ 현재 시장에 공급되는 양배추는 ‘23년산 겨울양배추로 제주지역 출하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합니다. 제주지역 3일 연속(3.24~26) 우천으로 도매시장 반입량이 급감하여 일시적으로 급등했던 가격은 수확 작업이 정상화되면서 하락세로 전환되었으며, 하락추세가 소매가격에도 반영되고 있습니다.

* 양배추 소매가격(원/포기, KAMIS) : (4.1) 5,409 → (4.2) 4,931 → (4.3) 4,754 

○ 주산지 잦은 강우로 겨울 양배추 작황이 다소 부진하여 4월 도소매 가격은 전평년비 높을 전망으로 재배면적이 증가한 봄 양배추 수확(5~6월) 전까지 납품단가 지원액을 확대하고, 농산물 할인지원도 추진합니다.

○ 겨울 양배추 작황이 부진해지면서 3월 들어 양배추 소매가격이 전평년비 10% 이상 상승하여 3월 18일부터 납품단가 지원(500원/포기)을 추진하고 있었습니다. 4월에는 저장 양배추가 공급되므로 출하비용 증가(저장비용 반영)에 따라 도매가격도 상승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 따라서 4월 3일부터 납품단가 지원액을 2배로 확대(1,000원/포기) 하고, 소비자 체감 물가를 더욱 완화하기 위해서 4월 4일(목)부터 농산물 할인지원 품목에도 포함할 계획입니다.

○ 봄 양배추는 5월부터 수확되는데 재배면적이 전년대비 1.7% 증가한 1,462ha로 전망되므로 평년수준의 작황이 뒷받침되면 5월 이후 공급량은 안정화될 전망입니다.

○ 참고로 신선 양배추는 주로 중국에서 수입되고 있고, 연간 수입량은 7천톤 내외입니다. 금년도는 2월 이후 전평년비 증가 추세에 있습니다.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실 원예산업과(044-201-223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