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과기정통부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잠재력 갖춘 학생 성장기반 목적”

2024.04.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쇄 목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이 고스펙자가 아니면 뽑힐 수 없는 ‘대통령표창’격 정책이라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잠재력 있는 우수 대학원생을 발굴하고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신설한 국가장학금”이라고 밝혔습니다.

4월 9일 머니투데이 <‘1호 대장금(대통령과학장학금)’ 열어보니…양극화만 느꼈다>에 대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은 이른바 ‘고스펙자’가 아니면 뽑힐 수 없는 ‘대통령표창’격 정책이며,

- 과학기술연구의 분야별 양극화가 심화한 상황에서 고스펙 성과를 낼 수 있는 학과는 많지 않은 상황에서

- 전국에서 120명만 추려 선발하는 이 제도가 이공계생을 위한 혜택인지 의문

[과기정통부 설명]

○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은 최우수 이공계 인재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세계 최고 수준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 

- 이미 공적을 세운 사람에게 수여하는 대통령표창과 달리, 

- 잠재력 있는 우수 대학원생을 발굴하고 이들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신설한 이공계 대학원생 대상 국가장학금('24년~)입니다.

○ 과기정통부는 동 장학제도 설계 과정에서 간담회를 통해 수도권·비수도권 전역의 대학원생, 교수, 대학 행정당국 등 현장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활동 실적 및 역량, △학업연구계획, △사회기여활동 계획, △연구자 윤리 및 책임의식 등 우수 이공계 연구자로서의 성장 가능성과 연구에 대한 비전·열정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지원할 예정임을 공고하고, 사전 설명·홍보를 진행하였습니다.

○ 또한 동 장학제도는 기초과학, 응용과학 등 과학기술 전 분야 이공계 대학원생을 균형 있게 지원하기 위해, 

- 선발분야를 △자연과학, △생명과학, △공학, △ICT·융합연구 등으로 세분화(하위 총 17개 분야)하고, 분야별 신청 접수 인원을 고려하여 다양한 분야의 우수 이공계 인재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균형 있게 선발하였습니다.

○ 한편, 현재 과기정통부는 국가연구개발사업에 참여하는 이공계 대학원생의 안정적인 연구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 매월 최저 연구생활비(예 : 석사 80만원, 박사 110만원)를 지원하고, 그 이상은 소속 연구실 여건에 따라 추가 지급하는 ‘연구생활장학금(한국형 스타이펜드(stipend))’ 도입을 추진 중입니다.

문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 미래인재양성과(044-202-4835)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