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김건희 여사, 사우디아라비아 왕립전통예술원(TRITA) 방문 관련 이도운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3.10.22 대통령실
인쇄 목록

김건희 여사는 오늘(현지시간 10. 22, 일) 오후 사우디아라비아 측의 초청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왕립전통예술원(The Royal Institute of Traditional Arts, TRITA)을 방문했습니다. 왕립전통예술원은 사우디아라비아 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을 목표로 2021년 개원했으며 교육·연수, 학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김 여사는 왕립전통예술원의 한국 도자회화 작가 초청 워크숍,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의 학술교류 MOU 체결 등 양국 간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는 데 반가움을 표하고,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문화 교류를 하는 것은 미래를 함께하는 것”이라며 문화 교류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김 여사는 “양국 간 협력의 핵심 기틀은 문화에 있다”고 하면서, “이러한 협력 사업들은 양국의 전통 문화예술 발전과 미래세대 교류 협력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격려했습니다.

왕립전통예술원 관계자들은 진흙, 금속, 나무, 직물 등을 사용한 사우디아라비아 전통 공예 프로그램과 전통예술 관련 교육 훈련에 대해서도 소개했습니다. 김 여사는 “전통문화를 보존하는 것은 나라의 정체성을 보존하는 것”이라며 왕립전통예술원의 활동을 격려했습니다. 이어 김 여사는 “K-팝이 한국 전통문화의 정신을 잘 담고 있는 것처럼, 사우디아라비아도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문화콘텐츠를 더욱 키워나가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여사는 왕립전통예술원에서 운영 중인 돌 조각 및 도자기 제작, 전통 직조 공예 ‘알 사두’(Al Sadu)* 등의 실습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특히 ‘알 사두’ 제작 과정을 보며 김 여사는 “손으로 한 땀 한 땀 만드는 정성이 느껴진다”며 감동을 전했습니다.
* 알 사두(Al Sadu): 주로 베두인족 여성이 행하는 전통 수공예 직조 방식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주도로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

왕립전통예술원 측은 김 여사가 직접 방문해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 문화 교류를 격려한 데 대해 감사를 전하며, 디리야 유적지 모양이 새겨진 진흙으로 만든 컵과 ‘알 사두’ 휴대폰 주머니를 기념으로 전달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