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윤석열 대통령, 국방혁신위원회 제3차 회의 주재 관련 김수경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3.12.20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2. 20, 수)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방혁신위원회 제3차 회의’를 직접 주재하였습니다. 대통령은 지난 5월 국방혁신위원회 출범식 겸 제1차 회의를, 지난 8월 국방혁신위원회 제2차 회의를 주재한 바 있습니다.

대통령은 회의를 시작하며 혁신위원들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특히 우리 군 최초의 정찰위성과 고체추진 우주발사체 발사를 성공적으로 이뤄낸 연구진들의 열정과 노력을 격려했습니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은 그들의 일정표에 따라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므로 늘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며 “안보를 위한 전력의 획득은 통상적인 정부 조달 절차와 엄격히 차별화되어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한미는 최근 제2차 NCG 회의를 개최하고 ‘한미 일체형 확장억제’ 추진 방안을 구체화했다”면서 “이는 미국이 확장억제 전력을 운용하는 모든 의사결정 과정에서 한미가 함께하는 긴밀한 협력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우리의 역할이 대폭 강화된 개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진 안건 토의에서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증강계획’을, 국방부는 ‘국방획득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각각의 안건 발표 후에는 혁신위원 등 참석자들의 활발한 토의가 있었습니다.

대통령은 회의를 마치며 “국가 운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튼튼한 안보”라면서 “안보는 국가에 있어 사람의 건강과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첨단 고급 전력 확보도 중요하지만 실제 전쟁이 벌어지면 현장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장병들의 싸우면 이기겠다는 정신력과 실전과 같은 훈련”이라면서 “현재 우리가 가진 자원을 어떻게 활용해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지 연구하는 것도 국방혁신”이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대통령은 “안보는 속도가 중요하다"면서 “오늘 논의된 안건들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관계 기관에 당부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