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윤석열 대통령, 2024년 신년인사회 참석 관련 김수경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4.01.03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 3, 수)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4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5부요인 등 국가 주요 인사들과 함께 새해 덕담을 나누며 국정운영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대통령은 “지난 한 해도 국민이 행복한 나라,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정계, 정부, 종교계 등 참석한 모든 분들이 애써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올해도 우리 그리고 미래 세대의 행복과 풍요로운 민생을 위해 다함께 열심히 일하자”고 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국민대표로 참석한 3인을 직접 소개하며 특별히 격려했습니다. 급발진 확인 장치를 발명해 대통령상을 수상한 국지성 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구한 이원정 간호사와 강태권 대위에게 대통령은 “우리가 이런 시민을 격려하고 이런 분들의 정신을 널리 알려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민생을 위하고 국민이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일”이라며 격려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피습을 당한 이재명 대표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빠른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대통령은 “이 자리에 참석하기로 했던 민주당 이재명 대표께서 어제 테러를 당해 지금 치료 중”이라고 언급하며, “테러는 피해자에 대한 가해행위, 범죄행위를 넘어 인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자유 사회를 지향하는 우리 모두의 적이자 자유민주주의의 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정말 하나된 마음으로 피해자를 위로하고 같은 마음으로 단호하게 대응하자”며, “이재명 대표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진표 국회의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위기를 기회로 극복해온 대한민국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주자는 뜻에서 “위기를, 기회로”를 건배사로 건배 제의를 했습니다. 또한 국회도 대화와 타협으로 민생을 해결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어진 신년 덕담에서 조희대 대법원장은 “사법부 구성원 모두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재판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은 “사회 각 분야에서 헌법정신이 잘 지켜져서 국민들의 삶이 한층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 위원장은 “신뢰받는 선거로 국민들이 화합하고 하나가 되는 데 선거관리위원회가 큰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매번 돌아오는 신년이지만 2024년은 여느 때와 다르다”며, “동료 시민들의 삶을 크게 좌우할 중요한 선거가 있는 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 위원장은 이어 “무조건 이기고 보겠다는 승부욕보다 동료 시민들의 삶을 나아지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이어 이재명 대표의 쾌유를 기원하며 덕담을 마무리했습니다.

종교계 대표로 나선 장종현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은 “경제 발전과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여야가 따로 없다”며 한마음, 한뜻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새해가 되길 기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덕수 국무총리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어려움을 해결하는 따뜻한 정부가 되겠다며, 내각이 합심하여 국정 성과 창출에 매진하겠다는 신년 다짐을 밝혔습니다.

이어진 다과 및 환담 시간에는 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회장), 국민 대표로 참석한 세브란스병원 이원정 간호사, 노동계 대표로 참석한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의 인사말도 있었습니다.

먼저 최태원 회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 학계, 시민, 노사 모두 똘똘 뭉쳐 난관을 돌파해야 한다”며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우방 국가의 기업들과도 힘을 합쳐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대표 3인 중 한 명인 세브란스병원 이원정 간호사는 “심폐소생술의 중요도가 더 많이 알려져서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순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한국노총이 어렵게 사회적 대화에 복귀했다면서, 우리 사회가 공통으로 직면하고 있는 많은 문제들, 특히 어려운 사람들의 불안과 위기를 해소할 수 있도록 ‘나’를 내려놓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대화에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는 다과와 환담을 포함해 약 50여 분 간 스탠딩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5부 요인을 비롯해 입법·사법·행정부의 주요 인사와 정당 관계자, 경제계·노동계·종교계 대표, 대통령실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