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윤석열 대통령, 미등록 경로당 방문 관련 김수경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4.02.07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오늘(2. 7, 수) 오전 서울시 강북구에 있는 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새해 인사를 드리고 미등록 경로당 이용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경로당에 들어선 대통령은 쉬고 계시는 어르신들께 인사하며, “정부 지원이 안 되는 미등록 경로당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면서 “난방비 등 등록 경로당과 같은 수준으로 지원해 드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대통령은 또한, “대형 아파트 같은 곳은 경로당 만들 때 등록 기준을 맞출 수 있지만, 지금 이곳처럼 기준을 맞추기 어려운 곳도 많다”며 “미등록 경로당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이어 “등록 기준이라는 것은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하게 지내시게 하려고 일정 수준 이상의 공간을 만들려고 정한 것이지, 현실적으로 기준을 맞출 수 없는 미등록 경로당에서 불편하게 지내시게 그냥 둘 순 없다”면서 “제도를 꼼꼼히 살피고, 우선 겨울에 춥지 않게 난방비부터 챙기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은 “경로당 문제 말고도 불편한 거 있으시면 여기 복지부 장관에게 다 말씀하시라”고 하자, 한 어르신은 “등록 경로당과 공평하게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 반짝하고 한 번 지원해 주는 것보다 꾸준히 지속되게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예산 내에서 최대한 공평하게 지원하고 법제를 정비해 지자체도 지원할 수 있도록 해 어르신들이 즐겁게 여가시간을 보내실 수 있게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대화를 듣고 계시던 한 어르신이 “나랏일 바쁘실 텐데 얼른 가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자 대통령은 “이렇게 어르신들 뵙는 것도 중요한 나랏일입니다”라며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귤과 떡을 어르신들과 나눠 먹으며 건강은 괜찮으신지, 병원 다니시는 데 불편함은 없는지, 경로당에서는 무얼 하며 시간을 보내시는지 등 어르신들의 안부를 꼼꼼히 챙겼습니다. 대화를 마친 대통령은 양옆 어르신의 손을 꼭 잡고 기념사진을 찍은 후, 한 분 한 분의 손을 잡고 “건강하세요”라고 인사하며 경로당을 나섰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