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윤석열 대통령, 명동밥집 배식 봉사활동 관련 김수경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4.03.27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3. 27, 수) 오전 명동성당 내 무료 급식소인 명동밥집을 찾아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2022년 3월 명동밥집에서 배식 봉사를 하며 “다음번에는 음식을 직접 만들어 대접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후 취임 후인 2022년 9월 방문한 데 이어 오늘 세 번째로 이곳을 찾았습니다.

대통령은 음식을 직접 준비하기 위해 오전 10시 30분경 명동밥집에 도착했습니다. 대통령은 앞치마와 위생모 등 조리 복장을 착용하고 조리실로 이동해 식재료를 직접 손질하며 이날 메뉴 중 하나인 돈육김치찌개를 요리했습니다. 이날 점심식사 메뉴로는 돈육김치찌개, 오이부추무침, 태국식 새우만두, 오복지, 그리고 후식으로 카스테라 빵이 제공됐습니다.

대통령은 야외 배식장으로 이동해 자원봉사자들이 들고 오는 식판에 약 50인 분의 김치찌개를 배식했습니다. 명동밥집은 자원봉사자들이 배식을 받아 빈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방문자들이 순번에 따라 입장해 각 테이블에 1인씩 앉아 식사를 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후 대통령은 식사 중인 분들의 테이블을 일일이 찾아 반찬을 더 원하시는지 묻고 반찬을 덜어드렸습니다. 대통령이 “새콤한 오이가 소화에도 좋습니다”, “맛있게 드세요”라며 오이무침을 식판에 덜어드리자, 시민들은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습니다.

다음으로 대통령은 식판에 배식을 받아 각 테이블에 서빙하는 활동도 진행했습니다. 대통령은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줄을 서서 대기하면서 봉사활동 여건을 묻는 등 간단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한 자원봉사자가 “수고가 많으시다”고 인사를 건네자 “대통령이 하는 일도 이와 비슷한 일”이라며 “결국 국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식 봉사를 마친 대통령은 장소를 떠나기 전 식당 관계자들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수고가 많으십니다”라며 격려했습니다. 오늘 대통령의 배식 봉사활동은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됐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