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정책오디오 플레이어 영역

재생 구간 탐색
00:00 00:00
들어볼교양?
[‘오디’로 여행갈까] 2화. 갑곶돈대 <인천> 2023.09.29 정책브리핑 X 오디
1 x
목록

콘텐츠 영역

들어볼교양?

[‘오디’로 여행갈까] 2화. 갑곶돈대 <인천>

2023.09.29 정책브리핑 X 오디
인쇄 목록
콘텐츠 소개

[‘오디’로 여행갈까] 2화. 갑곶돈대 <인천>

조선말기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군의 기지이기도 했던 갑곶. 당시 프랑스군과 조선군의 전쟁의 한복판이었던 갑곶은 현재 복원되어 당시의 역사를 느껴볼 수 있는 곳이 되었는데요. 우리 함께 갑곶으로 오디오 여행을 떠나볼까요?
콘텐츠 원고
<병인양요, 극동함대를 막아라!>

갑비고차(甲比古次). 삼국시대에 쓰던 갑곶의 이름입니다. 갑곶이라는 지명의 유래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하나 더 전해 오는데, 고려시대 몽골군이 침략해 왔을 때, 수군이 약했던 몽골군이 이 곳을 건너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며 ‘우리 군사들이 갑옷만 벗어서 바다를 메워도 건너갈 수 있을 텐데’라고 했던 말에서 유래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답니다.

조선시대의 갑곶은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군의 기지였습니다. 1866년에 프랑스 극동함대가 강화도에 오게 된 계기는, 조선에서 천주교 박해로 인해 프랑스인 신부들이 처형된 사건 때문입니다. 박해를 피해 탈출한 클레라 신부(Felix Clair Ridel)가 청나라로 탈출해 텐진(天津)에 있는 프랑스군대에게 조선의 상황을 이야기 하게 되고, 청나라에 조선과의 전쟁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통보를 보내고 진격하게 됩니다. 흥선대원군은 이 내용을 청나라를 통해 듣게 되어 더욱 분노하고, 천주교인을 더 탄압하고 강화도 일대의 수비를 강화합니다.

같은 해 9월, 프랑스 군함 3척이 1차로 인천 앞바다를 건너 서울 근교까지 올라옵니다. 조선군이 경비를 강화하자, 강의 흐름과 해안가만 측량하고 청나라로 돌아갑니다. 10월에 시작된 2차 침입 때는 전투용 함대 7척과 600여 명의 해병대원을 이끌고 나타납니다. 이 중 4척의 함대가 갑곶진(돈대)에 상륙하여 강화성으로 가기 위한 준비를 마쳤지요.

상륙한 프랑스군은 민가와 군영을 가리지 않은 무차별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강화성과 민가에 불을 지르고 무기와 서적을 약탈해 갔지요. 강화도 전체로 나가기 시작한 프랑스 군대는 정족산성에서 양헌수 장군이 이끄는 조선군대에게 큰 손실을 입게 되어 11월에 다시 청나라로 철수하게 되는 계기가 됩니다.

입장료를 내고 갑곶돈대에 들어가면, 조선시대에 사용했던 대포들과 복원된 성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병인양요 당시에 사용하던 대포는 아니지만, 기술적으로 열세였던 조선의 군대가 지형을 이용한 전략으로 프랑스 군대를 이겨냈던 역사적인 장소 중 하나랍니다.

☞ 갑곶돈대 : 인천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

*자료협조 : 한국관광공사 관광오디오 가이드 ‘오디’앱
들어볼교양? 채널의 다른 콘텐츠 보기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