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의료기관 전체 병동 확대

2024.01.31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의료기관 전체 병동 확대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받아요! 하단내용 참조

앞으로는 의료기관 전체 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어요!

◆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환자가 일반병원(급성기 병원)을 입원했을 때 보호자가 상주하거나 사적 간병인을 고용하지 않고 간호사·간호조무사·요양보호사 등이 간병을 포함한 입원서비스를 제공받는 제도입니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2015년 의료법에 도입된 이후 의료기관과 이용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요~
그러나, 중증환자가 서비스에 배제되고 미흡한 간병기능, 대형병원 참여제한*으로 체감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어요.
*간호인력 쏠림 방지 등을 위해 상급종합병원은 참여 병동 수(4개) 제한

그간 개선방안 논의와 현장 방문을 토대로 종합적인 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했는데요.
① 중증 환자를 우선으로
② 간호인력의 근무 여건 개선
③ 참여병원과 병동 확대

제도 개선방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해 드립니다.

첫째, 중증환자를 우선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 일부 ‘병동별’에서 ‘의료기관 전체 단위’로 서비스 제공
· 7월부터 중증환자 전담 병실 운영(서비스를 운영 중인 의료기관 대상)
· 재활의료기관도 일반병동과 동일하게 입원료 체감제 실시(올해 7월부터)

둘째, 간호인력의 근무여건을 개선해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간호조무사 3.3배 늘려 배치(간호조무사 1명 40명 → 최소 12명 담당)
· 대체간호사가 결원 간호사 충당
· 야간전담 간호조무사 배치 신설

셋째, 합리적인 보상으로 참여 병원과 병동을 확대합니다!

· 성과평가 인센티브 지표 중 병상 참여율 비중 확대(30%→35%)
· 26년부터 비수도권소재 상급종합병원 제한 없이 참여
· 26년부터 수도권 소재 상급종합병원 참여 가능 병동을 2개 추가(최대 6개 병동 참여 가능)

앞으로 국민들이 급성기 병원 입원 시 간병 부담은 감소시키고 입원 서비스의 질은 높이겠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