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세계 곳곳에 우리말과 우리문화를 전하는 세종학당, 쿠바·네팔 등에도 세웁니다.

2024.06.27 문화체육관광부
인쇄 목록

세계 곳곳에 우리말과 우리문화를 전하는 세종학당, 쿠바·네팔 등에도 세웁니다.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 쿠바, 네팔 등 세종학당 신규 지정…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하단내용 참조

“세계 곳곳에 한국을 세웁니다!”


세계 곳곳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전하고 있는 세종학당.
그동안 세종학당이 없었던 네팔, 쿠바와 함께 2024년에는 총 88개국 256개소의 세종학당이 운영됩니다.

히말라야를 품은 ‘세계의 지붕’ 네팔.
지난 2007년 ‘고용허가제*’ 협약 이후 많은 네팔인들이 한국에서 일하고 있죠.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사업장에 합법적으로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할 수 있도록 허가하기 위한 제도

한국취업을 위해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네팔 현지인은 해마다 늘고 있지만, 현지 학습여건이 충분하지 못해 아쉬움이 큽니다.

올해 2월 이루어진 쿠바와의 수교에는 ‘한류’가 큰 몫을 했습니다.
드라마와 음악을 통해 한국문화를 접하고 한국어에 관심을 가져온 쿠바인들에게 한국은 그저 낯설고 먼 나라가 아닙니다.

올해는 세종학당이 없던 네팔과 쿠바를 비롯해 15개 나라에 18개소가 새롭게 문을 엽니다.
처음으로 체계 잡힌 한국어 교육기관이 생긴 ‘쿠바’는 중남미의 ‘한류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제 88개국 256개의 세종학당에서 전 세계 사람들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웁니다.
배움과 관심의 갈증을 풀어줄 세종학당이 세계 곳곳에서 반경을 넓혀나가고 있는 것입니다.

작년 한 해 세종학당 수강생은 21만 6천여 명.

이 중에는 통·변역가, 연구원, 방송인, 경기민요 이수자에 이르기까지 한국어가 열어준 새로운 길을 걷게 된 이들도 있습니다.

새로운 언어가 시야를 새롭게 열어주듯이 전 세계 곳곳의 세종학당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통해 세계와 세계인을 더 넓게 이어가길 기대합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