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하루 5분 달리기, 심장 건강 지켜

2014.07.30 .
인쇄 목록

달리는 여자와 남자하루에 5분 달리기가 심장 건강을 좋게 하고 사망위험을 크게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이오와 주립대학 연구팀은 미국 텍사스에 사는 18~100세 성인 5만5000명을 대상으로 15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연구 대상자 중 25%는 꾸준히 달리기하는 습관이 있었지만, 나머지는 그렇지 않았는데, 달리기 습관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장 관련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45% 낮았고 타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은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달리기를 꾸준히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균 3년 정도 더 사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꾸준히 달리기하는 사람에 대해 세부적인 연구를 진행했는데, 이는 달리기 지속시간, 총 거리, 순간 속도를 측정해 어느 정도 달리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지 알기 위한 것이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약 51분(하루 평균 5~10분)을 달리는 사람과 176분(하루 평균 23~27분)을 달리는 사람의 사망 위험률을 비교했는데, 결과는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달리기에 많은 시간을 쏟을 필요 없이 하루에 단 5분으로 심장 건강을 지키고 사망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연구팀은 질병 없이 건강한 사람이라면 간단한 걷기 운동보다 달리기처럼 격렬한 운동이 더 효과적이라고 추정했는데, 오랜 시간 천천히 걷는 것보다 빨리 높은 운동량을 달성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오랜 시간 격렬한 운동을 하는 것은 건강에 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오와 주립대학 신체 운동학과 이덕철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달리기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전 연구에서 하루 3.2km를 달리는 것보다 8km를 달리는 것이 심장 건강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가 있는데, 이는 운동 시간이 아닌 거리가 기준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을 말해준다. 또 이번 연구는 연구 대상자의 식단을 고려하지 않아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이 보도했다.

<자료="하이닥, ⓒ(주)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