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하루 1분’ 투자로 건강해지는 비법

2017.07.24 .
인쇄 목록

매순간 일분일초 건강에 좋은 행동만 할 수는 없다. 때론 군것질을 할 수도 있고 주말이면 낮잠을 실컷 잘 수도 있다. 대신 전반적으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해야 한다. 심지어 하루 1분만 투자해도 보다 건강해질 수 있다.

1분이라도 습관처럼 매일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미국 메사추세츠대학교 의과대학 셰리 파고토 교수는 외신들을 통해 하루 1분만 할애해도 보다 건강해질 수 있는 비법들을 소개했다.

 치실하는 모녀.

1. 귀에도 선크림을 토닥토닥

귀는 선크림을 잘 바르지 않는 부위다. 하지만 머리를 묶고 다니는 여성이나 짧은 머리를 가진 남성이라면 귀 역시 잊지 않고 발라야 한다. 귀에 생긴 비흑색종 피부암은 얼굴의 다른 부위에 생길 때보다 공격적이라는 보고가 있다.

종양의 크기가 커지고 깊이도 좀 더 깊어진다는 것이다. 생명을 앗아갈 정도의 위험성은 없지만 신경과 근육에 손상을 일으키므로 선크림 도포 등의 예방이 필요하다.

2. 건강음료에 식재료 추가하기

집에서 직접 건강음료를 만들어 마시는 편이라면 매번 같은 식재료를 사용하지 말고 한 번씩 새로운 재료들을 더해보자. 강황과 고수처럼 호불호가 갈릴 법한 재료들도 과감하게 넣어본다. 본인의 입맛에는 의외로 잘 맞을 수도 있다. 자신에게 자주 나타나는 증상들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식재료들을 찾아 번갈아가며 넣어보는 방법도 있다.

3. 치실 쓰기

치실은 항상 마지못해 억지로 하는 건강습관 중 하나다. 보통 칫솔질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치실 사용을 잘 안 하게 된다.

하지만 미국치과협회(ADA)는 하루에 2번 칫솔질을 한 뒤 치실을 사용하라고 조언한다. 이러한 방법으로 치아를 관리하고 최소 1년에 2번 치과에 방문하면 치아와 잇몸을 건강하게 지킬 수 있다는 것이다. 매일 하는 치실질이 조기 사망 위험률을 낮춘다는 보고까지 있다.

4. 잠깐 행동 정지하기

사탕이나 쿠키로 손이 갈 때 25초 정도만 잠시 기다려보자. 무척 짧은 시간이지만 스스로에게 보다 건강한 간식을 택하도록 회유하기에는 충분한 시간이다.

미국 러시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건강간식은 견과류다. 하루에 한줌씩 먹으면 당뇨 위험은 39%, 심장질환 위험은 21% 떨어진다는 것이다. 쿠키를 먹기 전 30초 정도만 스스로에게 아몬드를 먹으면 어떨까 설득해보자.

5. 플랭크 운동하기

기본적인 피트니스 동작 한 가지를 하는 데는 잠깐이면 된다. 몸의 중심부인 코어, 즉 복부와 등의 근육을 탄탄하게 만드는 플랭크는 꼭 하면 좋을 운동이다. 코어를 강화하면 몸의 전반적인 균형이 강화되고 척추의 안정감이 높아진다. 초보자는 20초로 시작하고 좀 더 숙련된 사람은 1분 정도 플랭크 자세로 버티기 훈련을 하면 된다.

6. 대변 상태 확인하기

몸 안에서 배출된 노폐물을 확인하는 것도 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좋은 방법이다. 소변이든 대변이든 보고 난 뒤에는 이를 확인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색깔과 질감, 형태 등을 통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유추해볼 수 있다. 가령 소변이 짙은 노란색이라면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자료=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