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안전한 수돗물’ 국민 신뢰도 높인다

가정 수도꼭지서 수질 무료검사 ‘수돗물 안심확인제’ 10월부터 전국 확대

위클리공감 2014.05.08

정부는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 개선, 품질 관리, 인식 개선에 나선다.
정부는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 개선, 품질 관리, 인식 개선에 나선다.

우리나라 국민의 약 절반은 수돗물 대신 생수나 정수기 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지난해 말 만 20세 이상 1만2천명을 대상으로 수돗물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한다”는 대답은 전체의 55.2퍼센트에 그쳤다.

수돗물을 식수로 마시지 않는 이유로는 심리적 요인이 컸다. “물탱크나 낡은 수도관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라는 대답이 30.8퍼센트로 가장 많았고 “상수원이 깨끗하지 않을 것 같아서”라는 대답이 28.1퍼센트로 뒤를 이었다. “이물질 및 냄새 때문”이라는 이유도 24퍼센트로 나타났다. 이러한 우려와 달리 우리나라 수돗물의 수질은 선진국에 뒤처지지 않는다.

수돗물 관리기준 역시 선진국 이상으로 엄격한 수준이다. 세계보건기구(WHO) 92개, 미국 97개, 일본 50개 항목보다 많은 항목에 대해 수질검사를 하고 있다. 국가에서 지정한 59개 기준 항목을 바탕으로 각 지역별로 별도의 자체 항목을 추가해 120~250개 항목을 기준으로 엄격한 검사를 실시해 안전성을 보장하고 있다. 이러한 수질기준에 맞춰 생산된 수돗물은 안전성이 확보된 믿을 수 있는 음용수가 된다. 수질검사 결과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각 지자체별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정부는 건강한 물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 5월 1일 수도정책좌담회를 실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환경부가 공동 주관한 이날 좌담회에는 구자용 서울시립대 교수, 최승일 고려대 세종캠퍼스 부총장, 김순복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 황석태 환경부 수도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돗물 신뢰,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를 주제로 해 수돗물 음용률 현황과 문제점 개선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녹조 발생 수계 등 정수장 22곳에 고도처리 시설 설치

전문가들은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수질에 대한 신뢰도와 실제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수질에 대한 신뢰도란 원수 여과, 정수처리 시설, 급·배수관 등이 위생적이라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을 말한다.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는 수도꼭지를 통해 물을 받아보았을 때 냄새가 나거나 이물질이 발견되지 않아 안전에 대한 확신을 갖는 것을 말한다. 국민들이 수돗물을 불신하는 것은 과거 하천의 수질오염 사고를 비롯해 물탱크와 수도관이 오염됐을 것이라는 우려에서 비롯된다. 생활 수준이 향상되면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수돗물에 대해 갖게 되는 막연한 불안감도 한몫한다.

정부는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 개선 ▶품질 관리 ▶인식 개선 등 3개 분야에 걸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총 3,699억원을 투자해 정수장 시설 개선에 나선다. 녹조가 발생하는 수계의 6개 정수장과 지방 정수장 16개소에 고도처리 시설을 설치한다. 농어촌 면단위 지역에 상수도 시설도 확충한다. 질 좋은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각 정수장에서 59개 수질기준과 27개 감시기준 항목을 검사한다. 공급과정에서 배관 부식으로 인한 오염 가능성을 염려해 매년 6만개 이상의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수돗물을 검사하는 작업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인식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정부는 수‘ 돗물 사랑마을’과 우‘ 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를 추진하고 있다. ‘수돗물 사랑마을’은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중심이 돼 진행하는 수돗물 바로 알기 사업으로 수돗물 생산과정과 수질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시민들이 수돗물을 믿고 마실 수 있게 돕는다. 지난해 10개 마을에서 올해 50개 마을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집 수돗물 안심확인제’는 주민이 원하는 경우 각 가정의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수돗물을 무료로 검사해 주는 제도다. 서울시를 비롯해 광역시는 3월부터, 그 외 지역은 10월부터 실시한다. 각 가정에서 마시는 수돗물이 염려되는 경우에는 물사랑 홈페이지(www.ilovewater.or.kr)를 방문해 수질검사를 신청할 수도 있다. 구자용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교수는 이날 좌담회에서 “미래 세대들에게 수돗물의 안전성을 교육하는 일이야말로 장기적으로 음용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라며 “저수조, 노후수도관 개량 등 적극적인 시설 투자를 통해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는 방법으로 더욱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클리공감]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