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영남권 관문’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착수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선정…소음대책 반영해 2026년 개항

2017.08.03 국토교통부
인쇄 목록

정부는 영남권 관문공항이 될 김해신공항 건설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국토교통부는 4일 김해신공항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이하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2016년 6월 김해국제공항 활주로와 계류장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년 6월 김해국제공항 활주로와 계류장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간 발주공고, 사전 적격심사, 기술제안서 평가, 가격입찰 등 행정절차를 거쳐 용역업체로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국토부는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건설을 목표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통해 김해신공항 개발예정지역 범위, 공항시설 규모 및 배치, 접근교통시설, 운영계획, 재원조달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공항시설·운영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특히 용역 추진 과정에서 국내·외 전문가 자문, 설명회 및 공청회 등을 통해 지역의견을 적극 수렴해 공항개발 기본계획이 내실 있게 수립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6월에 착수한 ‘김해신공항 건설 소음영향 분석 등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통해 신공항 예정 주변지역의 소음발생 등 항공기 소음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소음대책을 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특히 항공기 소음 측정 및 분석과 관련해 사전에 조사계획 및 방법 등을 지역주민에게 공지하고, 측정 후에도 측정결과 등을 공개해 용역 전 과정에서 절차적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본계획이 마련되면 기재부·환경부·지방자치단체 등 관련기관 등과 협의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2019년부터는 기본·실시설계를 추진하는 등 2026년 개항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해신공항을 건설 및 운영기간 동안에 건설업, 제조업, 운수 및 보관산업 등에서 창출되는 고용유발효과가 약 6만 6000명이 발생해 영남지역 경제 발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국토교통부 신공항기획과 044-201-4143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