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한·중 환경회의 잇따라 열려…미세먼지 등 논의

내주 환경협력 공동위·국장회의·환경협력센터 운영위 등 개최

2019.01.16 환경부
인쇄 목록

미세먼지 등 환경현안에 대해 한·중 양국간 환경회의가 잇따라 열린다.

16일 환경부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오는 23∼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23차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를 열어 양자·지역·글로벌 차원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공동위와 연계해 22일에는 제3차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이하 국장회의), 제1차 한·중 환경협력센터 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를 개최한다.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7일 오후 서울 도심 일대에 미세먼지가 가득하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발령된 서울 도심 일대에 미세먼지가 가득하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공동위에는 우리측에서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이, 중국은 궈 징(Guo Jing) 생태환경부 국제합작사 사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국장회의와 운영위에는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공동위에서는 양국 관심사항인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및 황사 ▲수질 오염 예방 및 관리 ▲환경산업과 기술 ▲해양오염 대응 ▲지역 차원 환경협력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국장회의에서는 대기·수질·토양 분야 협력사업, 운영위에서는 올해 한·중 환경협력센터 업무계획과 운영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공동위는 1993년 체결한 한·중간 환경협력에 관한 협정에 따라 양국이 매년 순환 개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환경기술 및 해양환경 연구 등 환경 분야 전반에 걸쳐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국장회의는 지난 2016년 일본에서 ‘한·중 환경협력 강화 의향서’를 체결한 이래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운영위는 2018년 6월 한·중 환경협력센터가 개소한 이후 처음이다.

문의: 환경부 국제협력과 044-201-6973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