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정부정책 모아보기 국민 건강과 안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정부정책 모아보기 국민 건강과 안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콘텐츠 영역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불합격 요소 대폭 줄인다

불합격 판정 기준 14계통 53개 항목→13계통 22개 항목으로 개선

2019.12.17 인사혁신처
인쇄 목록

정부가 1963년 제정 이후 큰 변화 없이 유지되던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기준을 대폭 개선한다.

인사혁신처는 17일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규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면서 “발병률이 미미하거나 치료를 통해 회복이 가능하고 업무수행에 지장이 있다고 보기 어려운 질환은 제외한다”고 밝혔다.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규정> 개정안 주요 내용.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규정> 개정안 주요 내용.


이번 개정안에 따라 현재 14계통 53개 항목인 공무원 신체검사 불합격 판정 기준이 13계통 22개 항목으로 줄어든다.

이중 ‘난치성 사상균형 장기질환’이나 ‘난치성 사상충병’과 같이 국내 발병률이 미미한 질환은 삭제하고, 회복이 가능한 감염병과 업무수행에 큰 지장이 있다고 보기 어려운 중증 요실금, 식도협착, 치아계통 질환 등도 기준에서 제외한다.

또한 일부 기준은 획일적 기준이 아닌 개인별 업무수행 능력을 고려할 수 있는 표현으로 개선한다.

이에 따라 ‘중증인 고혈압증’은 ‘고혈압성 응급증’으로, ‘두 귀의 교정청력이 모두 40데시벨(㏈) 이상인 사람’은 ‘업무수행에 큰 지장이 있는 청력장애’로 바뀌게 된다. 

특히 지나치게 세부적인 기준은 하나의 범주로 통합하여 심부전증·부정맥·동맥류·폐성심 등은 ‘중증 심혈관질환’으로, 혈소판 감소와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등은 ‘중증 혈액질환’으로 표현한다.

아울러 신체검사 절차도 종전에는 한 번의 검사로 합격·불합격을 판정하던 것을 앞으로는 신체검사에서 합격판정을 받지 못한 경우 전문의의 재신체검사를 통해 최종 합격 여부를 판정하는 방식으로 개선한다.

이외에도 임신부의 경우에는 응시자의 권리 보호 강화를 위해 엑스레이(X-ray) 검사를 면제할 수 있도록 했다.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현행 및 개선 절차.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현행 및 개선 절차.


정만석 인사혁신처 차장은 “이번 개정은 보건·위생과 의학기술의 발전, 기본권에 대한 의식 향상 등에 맞춰 신체검사 기준과 절차를 근본적으로 개선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에 개정하는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규정’은 대부분의 국가·지방공무원 채용에 활용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일부 공공기관 등에서도 준용하고 있는 만큼 향후 긍정적인 연쇄효과가 기대된다.

문의 :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 인재정책과(044-201-8204)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연 2.2% 주담대 가능한 '무주택 청년 청약통장'이 나온다고?! 정책퀴즈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