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재난현장서 재난통신망 활발히 활용토록 노력

2022.11.09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행정안전부는 “재난현장에서 재난통신망을 활발하게 활용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11월 8일 내일신문 <1조 5천억 들인 재난안전통신망 왜 활용 못했나?>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현재 소방이 보유한 재난안전통신망 단말기는 1만7000천대인데 당초 목표2만7000대와 비교하면 여전히 현장 구조·구급대원들에게까지 완전히 보급되지 못한 상태라는 지적.

- 소방청은 소방청장부터 일선소방서장까지 지휘체계에만 보급했다. 소방이 재난대응 최우선 책임기관인 점을 고려하면 미흡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2021.5.17.일자 보도자료 인용)

- 관련기관 간 그룹핑이 되지 않은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행안부 입장]

○ 소방청의 당초 목표수량은 18,043대에서 현재 17,015대를 확보(목표대비 94.3%)하였으며, 비상근무 인원을 고려한 추가수량 11,026대는 ’23년말까지 확보할 예정입니다.

○ “소방청장부터 일선소방서장까지 지휘체계에만 보급했다“는 지적은 ‘21.5월 개통당시 상황이며, 현재는 일선 소방서 현장대원들에게도 충분히 보급되어 활용되고 있습니다.

○ 산불, 화재 등 재난시 재난관련기관 간에도 재난안전통신망을 활발하게 사용토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 주요 활용사례 : 충북 배터리제조공장 화재(’22.1.21), 울진산불(22.3.4), 전북 군산 야적장 화재(‘22.6.6) 등

문의 :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 재난안전통신망관리과(02-2100-0140)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