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콘텐츠 영역

올 겨울 전력수요 피크는 1월 셋째주…“전력수급 안정적일 것”

최대 전력수요 90.4~94.0GW로 전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을 듯

전력공급 능력은 전년 피크 대비 5.5GW 늘어…원전 최대한 활용

2022.11.30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정부가 올해 겨울 전력수요피크(최대 부하) 시기를 내년 1월 셋째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박일준 2차관이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전력 유관기관과 진행한 전력수급대책 점검회의에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했다.

올 겨울철 수요 피크시기는 내년 1월 3주, 최대 전력수요는 90.4GW~94.0GW로 전년 피크실적(90.7GW)과 유사하거나 약간 높은 수준이다.

공급능력은 신한울 1호기 등 신규 원전 진입 등으로 전년도 피크대비 5.5GW 증가한 109.0GW가 예상된다.

예비력은 15.0~18.6GW로 수급상황은 안정적일 것으로 보이나 때이른 한파, 연료수급 상황, 불시고장 등 변수도 상존하는 상황이다.

서울의 한 주택가에 전기계량기가 설치되어 있는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의 한 주택가에 전기계량기가 설치되어 있는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부는 글로벌 에너지위기에 따른 LNG·유연탄 등 연료 부문 리스크, 돌발한파에 따른 갑작스런 수요 증가, 산불 등 재난상황 등에 대비해 다양한 대책을 동원해 전력수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먼저, 신규 원전을 적기에 진입시키는 한편 정비일정 최적화 등을 통해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기저발전으로서의 원전을 최대한 활용토록 조치했다.

또 예비력 단계별로 최대 9.8GW의 예비자원을 확보해 전력수요 급증 때에도 안정적인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에너지 수요관리 실태를 무작위로 점검하고 에너지절감 실적을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등 강화된 수요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방송·포털·SNS·캠페인 등 전방위적인 홍보를 통해 민간에도 에너지절약 문화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글로벌 에너지위기에 대응해 유연탄·LNG 등의 필요물량은 조기에 확보해왔다. 필요시 추가 현물구매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재고를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에너지위기 심화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올 겨울 공공석탄발전 53기 중 최소 8기에서 최대 14기까지를 가동정지해 미세먼지 감축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다만, 전력수급 및 LNG 등 글로벌 에너지위기 상황을 감안해 석탄발전 출력 상한제한(80%)은 올 겨울철 유연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발전사 및 한전 중심으로 동파 취약개소 보강, 화재예방 등 발전설비 사전점검을 철저히 하고 장기사용 변압기 및 송전선로를 사전에 교체하는 등 전력설비 불시고장을 예방하는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동절기 산불발생 대비 모의훈련을 통해 기관별 대응태세를 이미 점검했으며, 동파·폭설 등에 따른 정전 발생 때 한전-전안공 등 유관기관간 협력을 통해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회의를 주재한 박일준 차관은 “올 겨울철 수급전망은 여름철에 비해 안정적이나, 돌발한파 등 예측이 어려운 변수들도 있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와 연료수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회의에 이어 예방정비가 진행 중인 신월성1호기가 위치한 월성3발전소를 방문해 현장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정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안전하고 효율적인 정비를 통한 적기 계통병입으로 올 겨울철 에너지위기 극복에 월성원전이 더욱 기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전력혁신정책관 전력산업정책과(044-203-3885)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