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내년 미래교육지구 33곳 선정…지구별 1억씩 지원

교육청·지자체 협력으로 지역 교육력 향상

2022.12.06 교육부
인쇄 목록

교육부는 공모를 통해 14개 시도의 지역 33곳을 ‘2023년 미래교육지구’로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미래교육지구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지속가능한 협력 체제를 구축해 초등 돌봄 등과 같은 주민수요에 기반한 다양한 교육사업을 민·관·학이 공동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교육부 공모사업이다.

지난 2020년 11개 지구로 시작한 미래교육지구 사업은 지난 3년간 교육지원청-기초지자체의 공동협력센터 설립 등 기초단위 민관 협력(거버넌스) 강화에 기여한 측면이 있으나 한편에서는 초·중학교 중심으로 교육지원이 이뤄져 지구 내 고등학생을 위한 혜택은 다소 미흡했다는 의견도 제기돼 왔다.

이에 교육부는 3년간의 운영 결과와 새 정부 지방균형발전 국정기조에 맞춰 2023년 미래교육지구를 새롭게 설계했다.

‘2023년 미래교육지구’ 선정 지역.
‘2023년 미래교육지구’ 선정 지역.

먼저 내년 중점과제로 일반고 역량강화와 타부처 사업연계를 제안해 미래교육지구가 지역의 교육력을 고등학교 중심으로 숙의하고 다른 부처의 각종사업을 지역교육 중심으로 재구조화할 것을 권장했다. 

미래교육지구를 지역 내 대학, 기업, 전문가 등의 자원을 고등학생을 지원하는 교육구조로 기획함으로써 인공지능·사물인터넷·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등 개별학교에서 경험하기 어려웠던 분야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나간다.

주민자치 교육분과(행안부), 사회적 농업(농식품부) 등 주민수요에 기반한 타부처 사업과 교육 분야를 연계함으로써 학교, 교육지원청·기초지자체가 지역의 교육의제도 함께 형성해 나간다.

교육부는 또 미래교육지구로 선정된 지역에 1억 원씩을 지원하고 33개 지구의 교육청-지자체가 공동으로 기획한 교육사업에 대해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초·중등교육, 평생 및 지역교육 등 각 분야의 전문가 중심으로 ‘미래교육지구 성장지원단’을 구성해 성장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지역맞춤형 상담, 미래교육 아카데미, 성장 연수회 등을 진행한다.

특히 각 지구의 교육청과 지자체가 지역 여건과 상황에 맞춰 공동비전과 목표를 함께 수립하고 내년 세부계획을 보완할 수 있도록 지구별 사전 상담을 내년 1월까지 실시한다.

고영종 교육부 학교혁신정책관은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학교와 지역, 교육청과 지자체 간의 협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교육부는 미래교육지구를 통해 지역의 교육력이 향상되고 그 성과가 학생의 다양한 교육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교육부 학교혁신정책관 학교정책과(044-203-6455)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NAVER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