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콘텐츠 영역

생활 속 주요 질병 살펴보기 ⑧ ‘백내장’

2023.01.02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인쇄 목록

‘백내장’은 사물이 안개가 낀 것처럼 흐려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안과 질환입니다.

사람의 눈 속에는 안경알처럼 투명한 수정체가 들어 있는데, 이 수정체는 사물을 보는 데 초점을 맞추어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 투명한 수정체는 나이가 들거나, 눈 속에 염증이 생기거나, 외상을 당하여 흐려 보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60세 이상이 되면 전체 인구의 70%가, 70세 이상이 되면 90%가 ‘백내장’ 증상을 경험합니다.

백내장 통계 그래프
백내장 통계 그래프

‘백내장’ 발생원인

‘백내장’에는 나이가 들면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노인성 백내장’, 산모가 임신 초기에 앓은 풍진 또는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서 발생하는 ‘선천성 백내장’이 있습니다.

이외에 ‘백내장’의 원인으로는 외상, 당뇨병, 포도막염, 피부 질환, 자외선 과다 노출, 부신피질호르몬과 같은 약물의 과용, 비타민 E 결핍증, 과음이나 지나친 흡연 등이 있습니다.

안과에서 진료 보고 있는 모습.

‘백내장’ 증상

‘백내장’ 환자 중에는 과거에 돋보기를 써야 글씨가 보이던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돋보기 없이도 잔글씨가 잘 보이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백내장’이 진행되면서 굴절률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근시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백내장’이 진행되면, 혼탁이 점차 심해져 전혀 보이지 않게 됩니다.

의사 표시를 하지 못하는 소아에게 ‘선천성 백내장’이 발생하면, 한곳을 주시하지 못하고, 불빛을 잘 따라가지 못하며, 눈이 사방으로 흔들리고, 눈을 찡그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안과에 가서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시력 저하가 나타납니다. 낮에는 눈부심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백내장’의 정도에 따라 낮이나 밝은 곳보다는 어두운 곳이나 밤에 잘 보이기도 합니다. 간혹 한쪽 눈을 가려도 물체가 두 개로 보이는 증상(단안 복시)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백내장’ 치료 방법

‘백내장’은 빠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은 아닙니다. 다만 ‘백내장’이 일상생활에 불편을 줄 정도까지 진행된다면, 약물로 증세가 호전되지 않기 때문에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 ‘백내장’ 수술 방법

‘백내장’ 수술은 눈의 검은자나 흰자에 작은 구멍을 만든 후, 이곳에 초음파 기구를 삽입하여 ‘백내장’이 생긴 수정체를 흡인하고 그 자리에 수정체와 유사하게 생긴 영구적인 인공 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시행됩니다.

안경알의 두께가 다양하여 여러 도수가 있는 것처럼, 수술을 받는 사람의 필요에 맞추어 가까운 곳 또는 먼 곳이 잘 보이도록 인공 수정체의 도수를 선택하여 눈 안에 삽입합니다.

▲ 수술 후 치료

수술 후 1~4주 동안 항생제, 항염증제 등의 점안약을 사용합니다. 이 시기 동안 수술 부위가 아물고 시력이 회복됩니다. 4~6주 정도 후에 새로운 눈에 맞는 안경을 착용하여 시력이 더욱 좋아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환자의 눈에 ‘백내장’ 이외에 당뇨망막증, 황반부 질환, 녹내장, 시신경 손상 등과 같은 다른 질환이 동반된 경우에는 시력 회복이 늦거나 수술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습니다.

수술 후 약 1주 동안은 심한 육체노동, 운동, 눈에 먼지나 이물이 들어가기 쉬운 일을 삼가고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텔레비전, 책, 컴퓨터 등은 봐도 됩니다. 수술 후 약 4주 정도는 취침 시 보호용 안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백내장’이 있더라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그냥 지내도 괜찮습니다. 다만 ‘백내장’이 심해지면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혼탁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 수정체를 대신 넣는 수술입니다.

인공 수정체를 넣지 않으면 두꺼운 볼록렌즈 안경을 착용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요즘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인공 수정체를 눈 속에 넣습니다. 한번 눈 속에 넣은 인공 수정체는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라면 교환할 필요 없이 평생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Daum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모바일 MY뉴스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