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정부 비축 ‘항바이러스제’ 78만 7천명분 공급…“독감 유행 대처”

9일부터 타미플루 등 순차적으로 시장에 공급…필요시 추가 공급 계획

2023.01.06 질병관리청
인쇄 목록

질병관리청은 겨울철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에서 비축하고 있는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장에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제약사를 통한 항바이러스제 시장 소요량 78만 7000명분을 즉시 공급하고, 필요시 추가공급을 추진할 방침이다.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2018년 인플루엔자 유행 기간 중 시장 자체 공급량인 200만 명 대비, 현재 제약사 재고량은 125만 명 수준으로 파악됐다.

이에 질병청은 파악된 부족분에 대해서는 정부 비축물량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 비축 항바이러스제는 1292만 명분인데, 겨울철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처하기 위한 시장 소요량 78만 7000명분을 즉시 공급한다. 또한 필요시 추가공급할 계획이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이번 정부 비축 항바이러스제의 공급으로 환자가 적기에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에 공급된 항바이러스제는 추후 제약사로부터 동등 의약품으로 받아 정부의 비축물자가 적정하게 관리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질병관리청 감염병위기대응국 비축물자관리과(043-719-915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