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택시부터 항공까지 모든 모빌리티 예약·결제 앱 하나로

국토부, ‘전국 MaaS 시범사업’ 추진…연내 통합앱 출시 계획

2023.01.18 국토교통부
인쇄 목록

택시부터 버스, 철도, 항공까지 모든 교통수단을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예약하고 결제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전국 단위 대국민 MaaS 서비스를 위한 민관 협력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MaaS(Mobility as a Service) 서비스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교통수단처럼 연계해 단일 플랫폼으로 모든 교통수단에 대한 최적경로 안내·예약·결제 등을 제공한다.

현재는 스마트폰으로 교통수단과 최적경로를 확인한 뒤 각각의 앱을 통해 본인이 원하는 교통수단을 예약하고 결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MaaS 서비스의 실현을 위해서는 여러 교통수단 간의 데이터 연계가 핵심이다. 이에 따라 대광위는 다양한 교통수단 데이터를 한 곳에 모으고 공유하는 기반(이하 오픈 MaaS)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오픈 MaaS 연결만으로 모든 교통 운송수단과 연결.

이를 위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오픈 MaaS를 구축·운영하는 중계사업자를 공모해 관련 데이터 표준 및 기반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통합된 데이터가 다양한 서비스로 제공될 수 있도록 민간 협력 플랫폼 사업자를 공모해 올해 안에 전국 MaaS 앱을 출시할 예정이다.

전국 단위 MaaS가 상용화되면 정액제, 구독요금제와 같이 다양한 이용자 맞춤형 상품이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해 국토부 대광위 위원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여러 교통 서비스를 통합할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될 것”이라며 “관광, 숙박, 컨텐츠 등 타 분야와의 연계로도 이어져 신산업 활성화 등 다양한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광역교통정책국 광역교통경제과 044-201-5082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Daum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모바일 MY뉴스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