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취약계층 직접일자리, 상반기 100만 명 수준 목표로 신속 집행

고용부·기재부, 일자리TF 3차 회의 개최…“직접 일자리 1월 채용목표 달성”

2023.02.15 고용노동부·기획재정부
인쇄 목록

정부가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직접 일자리를 1분기에는 92만명(계획 인원의 88.6%) 이상, 상반기 100만명(95.8%) 수준을 목표로 신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연초 동절기 소득안정을 위해 추진한 취약계층 직접 일자리는 지난 1월 중 66만 4000명을 채용해 1월 채용목표의 111.9%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는 15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관계부처 합동 일자리 TF 3차 회의를 열어 각 부처 일자리사업 추진실적과 신속 집행계획을 점검하고 빈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서울서부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게시된 일자리 정보.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서부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게시된 일자리 정보.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날 회의에서는 1월 고용동향이 발표됨에 따라 각 부처 일자리사업 추진실적 및 신속 집행계획을 점검하고 빈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방안을 집중해서 논의했다.

우선 지난 1월 취업자 수 증가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축소된 상황에서 2월 이후 이후 고용상황은 전년도 기저효과, 경기둔화 등으로 더욱 어려울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일자리 사업을 보다 밀착 관리하기로 했다.

이에 신산업 직업훈련과 청년 일경험 지원,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고용서비스를 통해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에 집중하여 고용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급격한 고용둔화가 전망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는 미충원 인원이 18만 5000명에 달하는 등 구인난을 호소하는 노동시장의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업종별로는 운수창고업(51.4%), 제조업(28.7%), 정보통신업(23.7%) 순으로 미충원율이 높고,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의 미충원 인원이 17만 3000명으로 전체의 93.7%를 차지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상남도(18.8%), 제주도(17.6%), 충청남도(17.5%), 충청북도(17.4%) 순으로 미충원율이 높다.

이러한 미스매치는 최근의 환경변화에 따른 일시적 요인에 기인하는 것으로 올해 경기둔화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 여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코로나 이후 심화된 빈 일자리의 완화에 집중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관계부처는 최근 구인이 어려운 업종을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했고, 향후 관계부처 합동으로 빈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문의 :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총괄과(044-202-7214), 기획재정부 인력정책과 (044-215-853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