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제주에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 설비 본격 도입…출력제어 완화

산업부, 제주 장주기 배터리 ESS 입찰 공고…15년 동안 낙찰가격 보상

2023.08.17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제주지역에 전력수급 안정화와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문제 완화를 위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가 본격 도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18일 제주 장주기 배터리 ESS(이하 BESS) 입찰공고를 계기로 국내 최초의 저탄소 전원 중앙계약시장을 개설한다고 17일 밝혔다.

저탄소 중앙계약시장 도입 후 전력시장 개념도.(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저탄소 중앙계약시장 도입 후 전력시장 개념도.(자료=산업통상자원부)

그동안 계통 안정화에 기여하고 재생에너지의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유연성 자원으로서 ESS 도입 필요성이 논의돼 왔으나 전력도매가격(SMP) 단일가격으로 보상하는 현 전력시장 체제에서는 고비용인 ESS의 실질적 보급이 어려웠다.

이에 전력계통 포화 및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고 판단되는 제주도에 우선적으로 장주기 ESS 중앙계약시장을 도입하게 됐다.

이번 경쟁입찰에 참여한 발전사업자들은 4시간 이상 운전가능한 장주기 ESS 설비를 건설·운영하고, 15년 동안 낙찰가격으로 보상을 받는다.

ESS로 남는 전력은 충전하고 부족한 전력은 방전함으로써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높은 제주지역의 전력수급을 안정화하고,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문제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입찰물량은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상 내년도 ESS 도입 목표물량인 65MW/260MWh(65MW를 4시간 동안 충·방전 가능한 용량)로, 제주계통 안정화를 위해 단기적으로 필요한 물량에 해당한다.

최종 낙찰자는 사업자별 입찰가격인 가격지표와 기술능력, 화재 및 설비안정성, 산업·경제 기여도 등 비가격 지표를 종합 평가해 연말까지 선정할 계획이다.

상세한 입찰내용은 중앙계약시장 관리기관인 전력거래소(www.kpx.or.kr)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문의: 산업통상자원부 전력정책관 전력시장과(044-203-3915)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