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정부, 일본 오염수 방류 이후 첫 공해상 해양 방사능 조사 실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동쪽으로 약 500~1000㎞ 떨어진 해역 대상

2023.09.27 해양수산부
인쇄 목록

정부가 27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국내 해역의 영향을 선제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방류 후 처음으로 일본 인근 북서태평양 공해상 방사능 조사에 나선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일본 인근 공해상에서 조사를 실시 중이며, 오늘 방류 후 첫 조사에 나선다”고 말했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오른쪽)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일일 브리핑에 참석해 일본 측의 오염수 방류 개시 뒤 처음으로 실시되는 우리 정부의 공해상 해양 방사능 검사와 관련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오른쪽)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일일 브리핑에 참석해 일본 측의 오염수 방류 개시 뒤 처음으로 실시되는 우리 정부의 공해상 해양 방사능 검사와 관련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조사가 이뤄지는 ‘A해역’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동쪽으로 약 500~1000㎞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실시한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해류 흐름 등을 고려했을 때 방류 후 약 한 달 뒤 오염수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는 해역이다.

박 차관은 “오염수 1차 방류 한 달 뒤인 9월 24일에서 10월 11일 사이에 A해역을 조사할 수 있는 일정으로 계획했다”며 “조사를 위한 선박은 오늘 출항해 10월 1일에서 4일경 A해역에서 채수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10월 초 A해역 기상의 변동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조사 활동이 원활치 않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선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해당 해역 조사를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또 “참고로 방류 전 실시한 4차례 조사 결과는 모두 WHO 먹는 물 기준과 비교해 훨씬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차관은 이날 기준 우리 수산물 안전관리 상황과 관련, “어제까지 추가된 생산단계와 유통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는 46건과 44건으로, 전부 적합”이라며 “25일에 실시한 일본산 수입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9건으로,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은 없었다”고 밝혔다.

일본 후쿠시마현 오나하마항에서 입항한 1척, 미야기현 센다이항에서 입항한 1척에 대한 선박평형수 방사능 조사 결과,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서남해역 2개 지점, 남서해역 4개 지점, 원근해 12개 지점의 해양방사능 긴급조사를 위한 시료 분석 결과가 추가로 도출됐다.

박 차관은 “세슘134는 리터당 0.069 베크렐 미만에서 0.088 베크렐 미만, 세슘137은 리터당 0.054 베크렐 미만에서 0.077 베크렐 미만, 삼중수소는 리터당 6.0 베크렐 미만에서 6.7베크렐 미만”이라면서 “이는 WHO 먹는 물 기준 대비 훨씬 낮은 수준으로, 방류 이후에도 우리 바다는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정책정보 모아보기 국민의 건강과 안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정책포커스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