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9월 무역수지 37억 달러 흑자…최근 2년 내 최대 흑자규모

9월 수출입 동향…수출 546억 6000만 달러, 수입 509억 6000만 달러

작년 10월 이후 수출 감소율 최저치…수출 플러스 전환 모멘텀 확보

반도체 수출 작년 10월 이후 최고…대중 수출액 110억 달러 올해 최고

2023.10.01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2023. 9. 21.(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2023. 9. 21.(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월 무역수지가 최근 2년 내 최대 흑자규모인 37억 달러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흑자흐름을 이어갔다. 이전 최대 흑자는 2021년 10월 18억 달러였다.

수출은 전년 대비 4.4% 감소한 546억 6000만 달러, 수입은 16.5% 감소한 509억 6000만 달러였다.

수출은 작년 10월 감소세로 전환된 이후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

특히 수출 주력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작년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수출 감소세를 줄였다.

무역수지
무역수지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9월에는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작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을 기록하며,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을 이어나갔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 또한 26억 달러로 작년 10월 이후 최고 실적을 보이며, 작년 9월(26억 6000만 달러)과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

우리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를 기록, 1분기 저점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이어나갔다.

15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기록한 자동차(+10%)를 포함, 일반기계(+10%), 선박(+15%), 철강(+7%), 디스플레이(+4%), 가전(+8%) 등 6개 주력 품목의 수출도 전년대비 증가했다.

석유제품(-7%)·석유화학(-6%) 등의 수출 감소율도 한 자릿수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인 8월 대비 크게 개선됐다.

월별 수출입 추이
월별 수출입 추이

국가별 수출을 보면, 대(對)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를 기록,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이에 대중국 무역수지(-1억 달러)도 대폭 개선되며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흐름을 이어나갔다.

미국(+9%)·EU(+7%) 수출은 자동차·일반기계의 양호한 수출실적을 바탕으로 역대 9월 실적 중 1위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나갔다.

올해 들어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하던 대아세안 수출은 일반기계·석유화학·철강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에 따라 감소율이 한 자릿수(-8%)로 개선됐으며, 특히 아세안 수출의 52%을 차지하는 베트남의 경우 3% 증가해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이어나갔다.

9월 수입은 원유(-16%), 가스(-63%), 석탄(-37%) 등 에너지 수입이 감소(-36%)함에 따라 16.5% 감소했다. 에너지 외에도 반도체, 반도체 장비 등의 수입이 감소세를 이어갔다.

9월 15대 주요 품목별 수출액 및 증감률
9월 15대 주요 품목별 수출액 및 증감률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작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되는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수출 플러스 조기 전환을 위해 ‘수출현장 방문단’을 중심으로 우리 수출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해 나가는 한편,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본격 가동해 즉각적인 수출확대 효과가 기대되는 단기 수출확대 프로젝트를 10월 초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