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보이스피싱범 즉시 찾아내는 세계 최초 ‘음성분석 모델’, 수사 일선에 투입

기존보다 77% 성능 향상…‘각종 음성사기 범죄 전반의 수사 속도 불을 것’

현장서 혐의자-범죄음성 간 유사도 즉시 판별 가능…신속한 범죄자 특정 기대

2023.10.18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일선 수사현장에서도 ‘보이스피싱’ 범죄자의 음성을 즉시 판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정부는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을 오는 19일부터 전국 경찰 수사현장에 투입해 운영을 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이 모델은 국과수가 해외에서 도입해 사용해온 기존 음성분석 모델보다 77% 가량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각종 음성사기 범죄 전반의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지난 7월 전문적인 분업화로 중국에서 걸려 온 전화번호 앞자리를 표시변작하는 등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물품들을 공개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지난 7월 전문적인 분업화로 중국에서 걸려 온 전화번호 앞자리를 표시변작하는 등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물품들을 공개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행정안전부는 일선 수사 현장의 음성범죄 관련 빠른 수사와 범죄자 검거 지원을 위해 전국 경찰이 사용하는 ‘전화사기 수사지원시스템’에 올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보이스피싱 음성 분석모델’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부터 그간 국과수가 사용해 온 정확도 높은 음성분석 모델을 전국 수사경찰관들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경찰 수사과정에서 음성감정이 필요한 경우 국과수에 음성감정을 의뢰해야 했고, 결과 회신까지 2~3주가량이 걸려 영장청구 등 시급한 수사절차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범죄혐의가 의심되는 용의자의 음성을 이미 확보한 범죄가담자의 음성과 바로 비교·분석할 수 있게 돼 범죄자 특정과 영장신청·검거 등 더욱 빠른 수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에 경찰이 사용하게 되는 음성분석 모델은 음성데이터를 1:1로 비교해 유사도를 즉시 판별해낼 수 있는 현장용 버전이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말부터 이 모델을 활용해 온 국과수는 지난 9월까지 78건의 사건(전년대비 66% 증가)에 대한 다양한 음성감정을 실시해 경찰 등 수사에 직접적인 결과를 제공한 바 있다.

한편 행안부는 수사현장에서 이번 모델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통합데이터분석센터와 국과수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 실무 교육과정도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우선 오는 11월 중에 수사기관과 관계기관 대상 집중교육을 실시하고 앞으로 실무교육과정을 연 2회 정기교육 형태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국민의 안전한 일상과 직결되는 분야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행정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영역”이라며 “관계기관과 함께 데이터 분석과 활용도를 높여 국민의 삶에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실 통합데이터분석센터(044-205-2293),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디지털과(033-902-533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