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다중밀집시설 화재·산불 등 재난 대응 범정부 합동훈련 실시

11월 3일까지 3회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208개 기관 주관 2300곳 참여

2023.10.20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행정안전부는 오는 23일 충청북도, 여수광양항만공사 등의 훈련을 시작으로 다음 달 3일까지 올해 3회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3회차 훈련은 농림축산식품부, 경기도, 서울교통공사 등 208개 기관이 주관하고 2300여 개 기관이 참여해 올해 중 가장 많은 기관이 합동으로 훈련한다.

이번 훈련은 다중밀집시설 대형화재, 산불, 도시철도 사고 등 주로 가을·겨울철에 발생할 위험이 높고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재난유형을 중심으로 실시된다.

오는 23일부터 11월 3일까지 올해 3회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실시된다. 사진은 서울 강남도시관제센터에서 관제요원들이 CCTV를 통해 다중밀집지역 안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2023. 10. 19.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는 23일부터 11월 3일까지 올해 3회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실시된다. 사진은 서울 강남도시관제센터에서 관제요원들이 CCTV를 통해 다중밀집지역 안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2023. 10. 19.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부산광역시와 해운대구, 부산교통공사는 해운대소방서·경찰서 등 10개 참여기관과 함께 도시철도 화재와 탈선에 대응하는 훈련을 실시한다.

부산교통공사 기관사와 역무원이 승객을 대피시키고 화재를 진압하는 등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재난 초기 자체대응 역량을 점검한다.

아울러, 지자체의 긴급재난문자 발송과 현장 지원, 소방의 화재 진압과 구조·구급, 경찰의 현장 통제 등 1차 대응기관 협업을 중점 훈련한다.

문화재청과 경남 양산시는 사찰 인근의 대규모 산불 발생을 가정해 산림청, 양산소방서, 지역문화재돌봄센터 등 10개 참여기관과 함께 훈련한다.

사찰 자위소방대는 초기 산불진압을 시도하는 동시에 관련기관으로 발생 상황을 신고하고, 산불이 대형화됨에 따라 관계기관이 총동원돼 산불 진화를 위한 협력 대응체계를 점검한다.

특히, 산불로 인한 문화재 소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찰 내 이동 가능한 문화재의 신속 이동과 산불의 사찰 확산 저지를 중점 훈련한다.

충청남도와 당진시, 한국동서발전은 충남소방본부, 당진종합병원 등 29개 참여기관과 함께 화재에 따른 전력공급 중단 사고와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를 가정해 훈련을 실시한다.

한국동서발전은 발전시설 터빈 화재 발생에 따른 직원 대피와 자체 화재진압부터 유해화학물질(암모니아) 유출 대응과 발전설비 응급복구까지 에너지 공공기관의 사고 대응 전 과정을 촘촘히 훈련한다.

충청남도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당진시는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해 협력적 현장 대응 지원을 중점 점검한다.

행안부는 기관별 훈련에 대한 평가를 운영해 올해 훈련 중점사항이 계획대로 잘 이루어졌는지 점검해 개선해나가고 있다.

훈련을 마친 뒤에는 3회차 우수·보통·미흡 기관을 선정하고, 세부 평가결과를 각 기관에 통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훈련의 성과와 미비점을 총괄 분석해 내년도 재난대비훈련 기본계획에 반영한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이번 3회차 안전한국훈련을 실제상황에 준하도록 실시해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실전적 대응 역량과 소방·경찰·기초자치단체 등 1차 대응기관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행정안전부 자연재난실 재난대응훈련과(044-205-529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