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타오르는 그날의 불꽃으로’…제94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식 개최

3일 광주 학생독립운동기념탑서…학생 독립운동가 94명 명예 졸업사진첩 헌정

2023.11.02 국가보훈부
인쇄 목록

제94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식에서 그날 그 독립의 함성이 터지고 불꽃이 다시 타오른다. 학생 독립운동가 94명의 모습을 인공지능(AI)으로 복원해 만든 명예 졸업사진첩(앨범)도 헌정한다.

국가보훈부는 2일 일제의 차별과 불의에 항거해 일어난 학생독립운동을 기억하고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제94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식을 오는 3일 오전 11시 광주광역시 서구에 있는 학생독립운동기념탑에서 거행한다고 밝혔다.

제94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식 포스터.(출처=국가보훈부 보도자료)
제94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식 포스터.(출처=국가보훈부 보도자료)

‘타오르는 그날의 불꽃으로’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기념식은 독립유공자 유족, 주요 인사, 광주 소재 학생독립운동 참가 학교 후배 학생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 선언, 국민의례, 기념공연Ⅰ, 명예 졸업사진첩 헌정, 기념사, 기념공연Ⅱ, 학생의 날 노래 제창 순으로 40분간 진행한다.

기념식 주제 ‘타오르는 그날의 불꽃으로’는 대한독립을 위해 불의에 맞선 청년학생들의 용기와 헌신을 기억하고 계승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참석자들이 ‘역사의 계단’을 통해 기념식장에 입장하면 월남 이상재 선생이 조선 청년들에게 희망이 있다는 내용으로 1927년에 남긴 ‘조선 청년에게’가 당시 녹음된 이상재 선생의 육성 연설로 기념식을 시작한다.

첫 번째 기념공연에서는 학생들이 독립운동에 나서는 시대적 상황을 영상으로 설명하며, 식민지 조선을 살아가는 학생들이 궐기를 다짐하고 시위에 나서며 두려움 없이 전진했던 그날의 역사를 전문 배우들이 재연한다.

아울러, 학생독립운동 참여 학교인 광주제일고등학교와 전남여자고등학교 후배 학생들이 당시 전국으로 번진 학생들의 시위에서 사용한 각종 격문들을 현장에서 낭독하면서 그날의 결의를 느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서, 독립운동으로 학업을 마치지 못한 학생 독립운동가들을 기억하고 감사를 전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한 명예 졸업사진첩을 헌정한다.

사진첩은 올해 빙그레의 협업 제안으로 보훈부가 함께 진행한 ‘세상에서 가장 늦은 졸업식’ 운동(캠페인)의 일환으로, 당시 퇴학이나 정학 등으로 학업을 마치지 못한 학생 독립운동가 94명의 학창시절 모습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해 공적과 함께 사진첩에 수록했다.

이날 명예 졸업사진첩 헌정은 학생 독립운동가 출신 고 조계현 지사(애족장 1990년) 유족과 학생독립운동 참여 학교(광주농교)인 광주자연과학고등학교 학생에게 대표로 전달한다.

기념식 이후에는 다른 학생독립운동가 유족과 출신학교 등에 전달하는 한편, 학생독립운동가들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기 위해 전국 광역 도서관 등에도 배포할 계획이다.

기념사에 이은 두 번째 기념공연에서는 다시 타오르는 불꽃을 표현하는 타악·조명 공연과 함께 후배 학생들의 내일을 여는 다짐을 영상으로 전한다.

이어 음악극(뮤지컬) 가수 임규형과 광주지역 교사·학생 연합합창단이 ‘내일로 가는 계단’을 대합창으로 선보이며 꺼지지 않는 선배 학생들의 정신을 되새겨 희망찬 내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전할 예정이다. 끝으로, 참석자 전원이 ‘학생의 날 노래’를 제창하는 것으로 기념식을 마무리한다.

학생독립운동은 1929년 11월 3일 광주에서 시작해 이듬해 3월까지 전국의 320여 개 이상의 학교가 참여했고, 5만 4000여 명의 학생들이 등교나 수업, 시험을 거부하는 동맹휴학과 시위 운동에 나서면서 국내외 독립운동활동을 크게 자극했다. 하지만 학생독립운동에 참여한 학생 중 582명이 퇴학을 당했으며 무기정학 2330명, 강제전학도 298명이었다.

3·1운동 및 6·10만세운동과 함께 일제강점기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는 학생독립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널리 알리기 위해 2017년까지 교육부 주관으로 지방교육청이 개최해 온 기념식을 2018년부터는 보훈부와 교육부 공동주관인 정부기념행사로 격상해 거행하고 있다.

박민식 보훈부장관은 “94년 전 광주에서 시작해 전국을 독립의 함성으로 타오르게 했던 그날의 불꽃은 여전히, 그리고 앞으로도 우리 모두가 기억할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기념식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우리의 청년 학생들이 학생독립운동 선열들의 고귀한 뜻과 정신을 온전히 이어받아 더 힘차게 도약하는 찬란한 불꽃이 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국가보훈부 보훈문화정책관실 기념사업과(044-202-5537)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